정보 ‘통’
순창군, 작은목욕탕 지역어르신 사랑방 역할 톡톡!!
icon 정보‘통’
icon 2019-03-07 09:52:49  |  icon 조회: 15
첨부파일 : -
순창군 작은목욕탕이 지난해 이용객 4만 8천명을 돌파하며 지역의 사랑방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군은 2009년 동계면 작은목욕탕 운영을 시작으로, 2018년 구림면까지 면 10곳에 작은목욕탕 시설구축을 완료했다. 작은목욕탕은 그동안 면에 거주하는 어르신들이 읍 시가지로 이동해 목욕을 해야하는 번거로움을 덜고자 민선 6기 주요사업으로 추진, 지난해 완료했다.

이용료는 만 65세이상 노인에게는 1,000원, 그 외 관내 거주자에게는 2,000원으로, 민간이 운영하는 목욕탕 이용료의 약 1/3 수준이다 특히 생계․의료

급여 수급자와 1~3급 장애인 및 보호자 1명, 국가유공자 등에게는 이용료를 면제해 이용의 문턱을 낮췄을 뿐만 아니라 복지시책 만족도면에서 군민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해 이용객 4만 8천명 중 노인인구가 3만 7,500명으로 전체 이용객의 78%에 이르는 등 작은목욕탕이 어르신들에게는 문화생활의 터전으로 자리잡았다.

아울러 작은목욕탕 이용객이 점차 늘어남에 따라 근무자의 안전의식도 부각되고 있다. 이에 군은 오는 12일까지 점검반을 꾸려 10곳 작은목욕탕의 집중점검에 나선다.

이번 점검은 소화기 비치여부와 기계․전기설비 점검 등 시설물 점검외에 근무자의 응급상황 대처요령과 이용안전수칙 준수 등 근무자 교육에 중점을 둘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작은목욕탕이 어르신들의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 한 만큼 시설물 점검에 철저를 기해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2019-03-07 09:52:49
220.76.253.17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