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통’
부산시, 장애인 맞춤형 피트니스 전문가 양성
icon 정보'통'
icon 2019-04-10 08:49:52  |  icon 조회: 58
첨부파일 : -
부산시는 장애인 맞춤형 피트니스 전문가 양성사업을 전국 지자체 최초로 시행한다.

이 사업은 2019년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인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으로 선정돼 현재 지역청년 12명이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피트니스는 일반적으로는 적당, 적합, 건강상태의 양호 등을 말하나 체육에서 환경의 변화에 알맞게 적응하는 것을 이르는 말로 우리나라에서는 흔히 '체력(physical fitness)'과 같은 뜻으로도 이해되고 있다.

부산시는 올해 3월부터 3개월간 장애인 맞춤형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전문가를 양성하고, 6월부터는 장애인 다수 근로작업장, 장애인 고용 기업체 등을 방문해 피트니스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작년 대한장애인체육회가 시행한 ‘장애인생활체육실태조사’에 따르면 ‘장애인이 체육시설에서 장애인 전문지도자의 지도를 받은 경험 여부’에 전체 응답자의 7.3%만 ‘있다’로 응답해 장애인들이 전문지도자의 지도를 받은 비율은 상당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그동안 장애인들은 전문가에게 요가, 댄스, 스트레칭, 다이어트 등을 지도받을 수 있는 기회가 상대적으로 적었다.

시는 이번 사업으로 장애인들에게는 건강한 신체를 통해 직장생활과 사회참여를 확대하는 계기가 마련되고, 전문가로 참여하는 청년들에게는 직무역량 강화를 통해 향후 지역사회 관련분야 취(창)업 시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부산시는 다양한 장애유형과 중증도를 고려해 장애비율과 요구도 등을 반영한 프로그램을 우선 개발하고, 수요처(장애인 다수 근로작업장, 장애인 고용 기업체 등)의 여건을 고려한 특화프로그램도 순차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장애인 맞춤형 피트니스 전문가는 장애인 인권과 장애 감수성 교육이 무엇보다 중요하므로 교육기간 중 장애인과의 소통강화, 전문가 자질 향상 교육을 실시한다.

시는 장애인체육관계자 등 전문가 그룹과의 자문 및 지역사회 네트워킹 지원으로 피트니스 지도자의 역량을 강화하고, 지역사회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전문가로 양성할 예정이다.

부산시 장애인복지과 관계자는 “향후 부산광역시장애인체육회와의 협업을 통해 장애인 건강유지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시행해 관련 분야 활성화를 통해 장애인 건강권 확대와 일자리 창출에 노력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직장으로 찾아가는 피트니스를 희망하는 수요처는 부산시 장애인복지과로 사전 신청하면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2019-04-10 08:49:52
220.76.253.17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