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통’
논산에 ‘사람 꽃피다’, 장애인복지관 개소식
icon 정보'통'
icon 2019-11-20 12:19:37  |  icon 조회: 114
첨부파일 : -
사람중심 행복공동체를 만들어가는 논산시에 장애인을 위한 따뜻한 보금자리가 마련됐다.

충남 논산시(시장 황명선)가 18일 충남 논산시 부적면 계백로 1546번길 38에 위치한 '사람꽃복지관' 개관식을 가졌다.

사람꽃복지관은 국·도·시비 75억 5천만 원을 투입해 지하 1층, 지상 2층, 별관 2층 등 연면적 2381㎡규모로 지어진 장애인복지관으로, 장애인에 대한 차별을 지양하고 인식을 개선함으로써 모두가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분위기를 조성하고자 장애인이라는 표현 대신 ‘사람꽃복지관’이라는 명칭을 붙였다.

지하 1층에는 식당과 수중치료실, 지상 1층은 프로그램실과 언어·심리·작업치료실, 직업훈련실, 다목적실을, 지상 2층에는 강당과 정보화교육실을 갖췄으며, 장애인이 시설의 주요 이용대상인만큼 BF인증(장애물 없는 생활환경)까지 모두 완료했다.

민간 법인 위탁으로 운영될 예정이며, 전문적이고 효율적인 시스템을 통해 장애인과 가족이 소외되지 않고 온전한 사회구성원으로 함께할 수 있도록 장애인의 종합적인 재활과 자립지원 서비스를 제공함은 물론 장애인 복지 관련 기관·시설·단체 등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또,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문화행사를 개최하는 등 시민 모두가 활용할 수 있는 열린 소통의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날 개관식에는 황명선 논산시장을 비롯해 김종민 국회의원, 김진호 시의회의장, 유흥식 라자로 천주교 대전교구 교구장, 김형도 도의원, 오인환 도의원, 장창우 경찰서장, 유미선 교육장, 이득용 국제로타리총재, 장애인단체 및 회원 등 300여명이 참석해 한 마음으로 축하를 보냈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오랜 시간 장애인 여러분의 바람이었던 복지관 건립이 이뤄질 수 있도록 도움을 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사람꽃복지관은 장애인의 삶의 질을 높이고,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 일상에서 함께 살아가기 위한 공동체 공간으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정부의 역할은 소외되는 이웃 없이 더불어 살아갈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하고, 든든한 조력자가 되어주는 것”이라며 “사람꽃복지관을 통해 누구도 차별받지 않고 함께 살아가는 ‘동고동락 논산’을 구현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2019-11-20 12:19:37
220.76.253.17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