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 ‘통’
남원시, 노인복지시설 및 장기요양기관 인권보호 및 서비스 품질 향상에 총력
icon 정보‘통’
icon 2019-03-14 10:28:09  |  icon 조회: 23
첨부파일 : -
남원시는 12일(화)과 19일(화) 오후 1시 30분에 남원춘향문화예술회관에서 노인복지시설 및 재가장기요양기관 종사자를 대상으로 노인인권교육을 실시한다. 이번 교육은 올해부터 인권교육 이수가 법적으로 의무화(노인복지법 제6조의 3·노인장기요양보험법 제35조의 3 신설)됨에 따라 남원시에 소재하고 있는 노인복지시설 및 장기요양기관 61개소의 1,200여명의 종사자들이 교육을 받게 된다.


매년 노인인구 및 장기요양급여 대상자 증가로 노인복지시설 입소(이용)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가운데, 양질의 전문화된 서비스 제공 및 어르신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노인복지시설 및 장기요양기관 운영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이번 인권교육은 전북노인전문보호기관과 연계를 통해 노인인권의 이해와 노인인권침해 및 예방 사례, 인권침해 발생 시 대응법 등의 교육을 통해 종사자들이 노인인권에 대하여 이해하고 인권 의식을 향상·개선하는 시간으로 진행되었다.


노경희 여성가족과장은 “노인복지시설은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이 생활하고 있어 어르신들의 안전 및 인권보호는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노인인권교육을 통해 어르신의 권익보호를 향상시켜 나가는 동시에 노인복지시설 품질 향상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남원시는 노인복지시설 내 인권보호 실태를 수시로 모니터링하는‘노인요양시설 인권지킴이’를 구성·운영하여 입소한 노인들의 인권보호 및 노인학대 예방에 앞장서고 있다.
2019-03-14 10:28:09
220.76.253.177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