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소 장애인 편의시설 대폭 확충
투표소 장애인 편의시설 대폭 확충
  • 임우연
  • 승인 2003.08.04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4월에 치러지는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시각장애인을 위해 점자형 투표안내문이 배포되고 후보자 합동연설회 수화통역사 운영, 장애인용 기표대 설치 등 장애인 유권자를 위한 각종 편의시설이 확대될 전망이다.
기획예산처는 지난 11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의 ‘장애인·노약자 편의제공 선거 예산 지원요구’에 대해 적극 지원의사를 밝혀 실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선관위가 요구한 편의제공 관련 예산안에 따르면 내년 선거에는 2천7백여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각 투표소 당 투표보조용구와 점자로 제작된 투표절차안내도 등 시각장애인 투표보조용구가 3매씩 설치된다.
또한 투표소당 1개의 장애인 기표대가 설치되며 4천8백62개의 투표소에 임시경사로가 확대 설치된다.
특히 선관위는 투표소를 1층으로 임차 확보키 위해 2천7백22개소에 5억원의 예산을 반영해 확보토록 할 계획이다.
선관위는 지난 16대 대선에서 장애인 등 편의시설 관련 설치 예산으로 12억여원을 투입한데 이어 올해는 예년의 2배에 가까운 26억여원을 요구한 바 있다.
한편 이와 관련 기획예산처는 “새정부의 국민참여 정책에 따라 선거 시 투표과정에서의 장애인과 노약자 등을 위한 편의제공도 예산으로 뒷받침해야 한다”며 “이를 통해 앞으로 그동안 장애인과 노약자들이 투표 참여시 감수했던 불편을 해소함은 물론 이번 예산지원 확대가 장애인 등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