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장협, 시흥시지회 파문에 대한 입장 밝혀
지장협, 시흥시지회 파문에 대한 입장 밝혀
  • 조경희
  • 승인 2004.05.10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지체장애인협회 시흥시지회 전병희 회장 긴급체포와 관련 상급기관인 한국지체장애인협회가 입장을 밝혀 사태해결을 위한 수순을 밟고 있다.
한국지체장애인협회(회장 장기철 이하 지장협)는 지난 7일 홈페이지 공지사항에 ‘시흥시 지회 파문에 대한 협회의 입장’을 게재해 공식적으로 유감을 표명하고 협회 입장을 밝혔다.
 
지장협은 “지회장의 부정과 비리 의혹에 대해서 진행되고 있는 사법당국의 적법한 판단결과가 있을 것이며 중앙회와 관련한 인사 및 회계 등 모든 업무처리가 공식적인 절차에 의해 처리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아울러 “사법당국의 수사결과와는 별개로 지장협 협회와 450만 장애인들의 신뢰를 무너뜨린데 대한 도덕적 책임을 물어 사건당사자, 관계자, 관리책임자 등에 대해 중징계를 내릴 방침”이라고 밝히고 있다. 
 
또한 “금번 사안을 거울삼아 산하 지방조직의 관리감독을 대폭 강화하고 자체적인 정화노력을 펼쳐나갈 예정”이라고 밝히고 있다. 이에 대한 방법으로 수익사업을 수행하는 지방조직에 대해 전면 감사를 실시하고 사업의 적정한 운영여부, 수입의 정상적인 집행과 용도에 대해 투명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부정 또는 부당한 사례에 대해 변상요구 및 관계당국의 고발 등 강력한 제제를 마련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아울러 금번 사건과 관련 “재정적 기반이 열악한 지역 장애인단체들이 사업수행에 필요한 재원마련을 위해 주차장 운영 등 수익사업에 참여하는 과정에서 개인적 이익을 취하려는 일부 인사들의 이권 분쟁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자체적인 정화노력은 물론 관계당국의 체계적인 지원 및 관리감독을 시급히 요한다”고 밝히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