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ㆍ중풍노인, 국가가
치매ㆍ중풍노인, 국가가
  • 남궁선
  • 승인 2005.10.24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매ㆍ중풍노인들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강화키 위해 정부는 내년도 재정을 올해 1096억원에서 1958억원으로 증액, 78.6%를 증가시켰다.
 
기획예산처가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오는 2008년 7월 도입예정인 노인수발보장제도를 위한 시범사업 확대에 따른 비용이 현 19억원에서 110억원으로 증액됐다.
 

노인수발보장제도의 기초 인프라가 되는 노인요양시설 확대를 위한 예산 역시 현 837억원에서 1066억원으로 확대했다. 저소득노인이 저렴한 비용으로 입소해 생활할 수 있는 노인생활시설에 대한 투자를 확대했다. 또한 노인그룹홈 및 본인의 상태에 따라 일시방문ㆍ숙박을 하면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소규모다기능시설, 재가노인지원센터 신축 등의 사업을 진행한다.
 
이 외 최중증 치매노인이 입원해 치료와 요양을 겸할 수 있는 노인치매병원ㆍ노인전문병원ㆍ장기요양병상전환 등 노인의료시설에 대한 투자를 현 239억원에서 469억원으로 증액키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