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려하는 디자인, 살리는 디자인
배려하는 디자인, 살리는 디자인
  • 정혜문
  • 승인 2006.06.24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각장애인을 위한 네비게이션 시스템 - 조성만 作 ⓒ2006 welfarenews
▲ 시각장애인을 위한 네비게이션 시스템 - 조성만 作 ⓒ2006 welfarenews
지난 14일 코리아디자인센터에서 개막한 2006 제41회 대한민국 산업디자인전람회에는 장애인ㆍ노인ㆍ어린이 등 사회적 약자를 배려한 작품이 10% 가량 출품됐다.

시각장애인 안내견 출입 거부 사태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시각장애인을 위한 디지털 네비게이션 시스템, 지체 미발달 아동들의 재활을 돕는 수중재활치료기, 응급상황에서 들 것으로 변형 가능한 휠체어, 신속하게 접을 수 있는 목발 등 장애인을 위한 디자인이 다수 전시됐다.

시각장애인을 위한 디지털 네비게이션 시스템은 센서가 주변 기물을 감지, 이어폰으로 시각장애인에게 정보를 알려준다. 또한 손잡이의 네비게이션을 통해 길안내가 가능하며 MP3음악도 들을 수 있다. 작품을 제작한 조성만(25ㆍ동아대 산업디자인과) 씨는 “장애인이 살기에 불편한 사회라는 생각을 항상 하고 있었는데 지난해 말 인터넷에서 지하철 시각장애인 안내견을 본 승객이 경찰에 신고했던 사건을 접했다”며 “안내견을 대체할 수 있는 디자인을 착상하게 됐다”고 말했다.


수중에서 사용하는 지체 미발달 영유아를 위한 재활치료기 - 김양주 作 ⓒ2006 welfarenews
▲ 수중에서 사용하는 지체 미발달 영유아를 위한 재활치료기 - 김양주 作 ⓒ2006 welfarenews
장애인을 위한 디자인 외에도 노인을 위한 건강관리기, 임산부를 위한 전자파 차단기, 위기상황 및 위치정보를 보내 성추행으로부터 아동을 보호할 수 있는 성추행방지시스템 팔찌, 갈아탈 곳을 진동과 문자로 알려주는 노인을 위한 지하철 네비게이션 시스템에 이르기까지 노인 및 아동, 임산부 등 다양한 계층의 욕구를 반영한 작품들이 선보였다.

노인을 위한 건강관리기는 일상생활에서 혈압 및 당뇨를 손쉽게 측정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췄다. 건강관리기를 제작한 박진호(25ㆍ건국대 산업디자인과) 씨는 “노인의 건강한 삶을위해 혈압과 당뇨 측정은 필수라고 생각했다”고 개발 동기를 설명했다.

또한 “휴대하면서 데이터를 측정해 집에서 단말기에 꽂으면 즉시 건강상태를 알 수 있고 병원에 정보를 보낼 수 있어 이동의 불편함을 해소하는 디자인”이라며 “평소 노인과 장애인 등을 위한 디자인에 관심이 많았다. 앞으로 유니버설 디자인을 활용한 작품 구상에 몰두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노인을 위한 건강관리기. 일상생활에서 편리하게 혈압과 당뇨 측정이 가능하다. - 박진호 作 ⓒ2006 welfarenews
▲ 노인을 위한 건강관리기. 일상생활에서 편리하게 혈압과 당뇨 측정이 가능하다. - 박진호 作 ⓒ2006 welfarenews
이번 전시회에 출품된 작품들은 사회적 약자의 재활, 위험의 예방 및 보호를 통해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는 웰빙 기능을 갖춘 산업디자인으로 좋은 반응을 얻었다.

전시장을 찾은 윤상종(33) 씨는 “평소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디자인을 접하기 힘들었다”며 “발상의 신선함에 놀라웠다. 디자인을 통해 세상을 다르게 변화시킬 수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아동성추행 방지를 위한 시스템 제안 - 강정오 作 ⓒ2006 welfarenews
▲ 아동성추행 방지를 위한 시스템 제안 - 강정오 作 ⓒ2006 welfare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