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문턱 이자만 높은 줄 알았더니
은행문턱 이자만 높은 줄 알았더니
  • 김성곤
  • 승인 2006.08.28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높은 상담창구가 마치 벽처럼 느껴진다. 은행직원이 고객과 눈높이를 맞추고 상담해야 할 장소에서 장애인은 은행직원을 올려다보며 업무를 봐야하는 실정이며 서류를 작성하기는 아예 불가능해 보인다. ⓒ2006 welfarenews
▲ 높은 상담창구가 마치 벽처럼 느껴진다. 은행직원이 고객과 눈높이를 맞추고 상담해야 할 장소에서 장애인은 은행직원을 올려다보며 업무를 봐야하는 실정이며 서류를 작성하기는 아예 불가능해 보인다. ⓒ2006 welfarenews

현재 은행 내부 및 외부 공공장소에는 많은 수의 현금자동입출금기(ATM)가 설치돼 있어 많은 사람들이 어느 곳에서나 쉽고 편리하게 입·출금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하지만 편의를 제공해야 할 현금자동입출금기가 장애인들이 사용하기에 불편한 점이 많아 시정조치가 절실히 요구된다.

△ 휠체어를 탄 장애인에겐 너무 높은 ATM
- 현재 각 은행 지점에 보급돼 있는 현금자동입출금기의 밑바닥부터 카드투입구까지의 높이는 120∼124cm 사이였다. 휠체어를 탄 장애인이 카드를 투입하고 서비스를 받기 위해서 팔을 뻗어 봤으나 카드투입구가 너무 높은 곳에 위치해 있어 현금자동입출금기를 사용하기 힘들었다. 또한 터치패드 방식의 안내화면이 휠체어를 탄 장애인의 눈이 미치지 못하게 일직선상으로 설치돼 있는 현금자동입출금기도 있었다. 이럴 경우 화면을 확인하지 못해 서비스를 받을 수 없는 상황이 발생한다. 결국 누군가의 도움 없이 현금자동입출금기를 사용하는 것은 불가능했다.

△ 팔을 뻗어도 너무 먼 카드투입구
- 현금자동입출금기모델 중 카드와 통장투입구가 벽쪽으로 깊숙이 디자인 돼 있을 경우는 휠체어를 탄 장애인이 힘껏 팔을 뻗어도 카드투입구에 손이 닿을 수가 없는 경우가 발생한다. 휠체어는 발판이 있기 때문에 현금자동입출금기에 최대한 다가가도 비장애인처럼 가깝게 현금자동입출금기를 사용할 수가 없다.

손을 뻗어도 닿지 않는 카드투입구. 누군가의 도움을 받아야만 현금자동입출금기를 쓸 수 있다는 사실이 은행의 높은 벽을 다시 한 번 실감나게 한다. ⓒ2006 welfarenews
▲ 손을 뻗어도 닿지 않는 카드투입구. 누군가의 도움을 받아야만 현금자동입출금기를 쓸 수 있다는 사실이 은행의 높은 벽을 다시 한 번 실감나게 한다. ⓒ2006 welfarenews
△ 시각장애인이 사용할 수 없는 터치스크린과 음성서비스
- 일부제품을 제외하곤 대부분의 현금자동입출금기의 안내화면은 터치스크린 방식으로 운영된다. 터치스크린에는 따로 점자표시를 할 수 없기 때문에 점자를 이용하는 시각장애인들은 현금자동입출금기를 이용할 수 없다. 또한 버튼으로 누를 수 있게 따로 자판이 설치돼 있어도 점자가 새겨져 있는 자판은 없었다.

△ 현금자동입출금기 외의 서비스도 문제투성이
- 현재 은행에 설치된 현금자동입출금기 외의 금융자동화기기의 대표적인 예로는 공과금납부기다. 그런데 공과금납부기의 사정도 마찬가지였다. 휠체어를 탄 장애인이 사용하기에는 높은 곳에 위치해 있었다. 또한 각 지점마다 차이는 있지만 상담창구의 높이가 너무 높아 은행직원과 눈높이를 맞추고 대화하기가 힘든 부분도 있었다. 은행서류를 작성하는 작성대도 마찬가지로 높아 장애인들이 이용하기에 많은 불편을 겪게 된다.

그나마 높이를 생각하지 않았을 때 전체적으로 앞으로 튀어나오게 디자인 된 현금자동입출금기는 휠체어를 탄 장애인이 사용하기에 덜 부담스럽다. ⓒ2006 welfarenews
▲ 그나마 높이를 생각하지 않았을 때 전체적으로 앞으로 튀어나오게 디자인 된 현금자동입출금기는 휠체어를 탄 장애인이 사용하기에 덜 부담스럽다. ⓒ2006 welfarenews
△ 대부분의 은행 출입구 장애인 배려 못해
- 대부분 은행의 출입문은 두터운 강화유리로 설치돼 있으며 여닫이 문이다. 휠체어를 탄 장애인이 무거운 문을 열고 닫기에는 무리가 있다. 또한 장애인 경사로가 제대로 설치되지 않은 곳도 다수 있었다. 은행 출입문에서부터 장애인을 위한 배려가 미흡한 부분이었다.

△ 장애인을 배려한 현금자동입출금기 설치는?
- 대부분의 현금자동입출금기들이 장애인을 배려하지 않고 설계됐지만 장애인을 위해 개조된 현금자동입출금기도 있었다. 청호컴넷은 장애인 수요자를 위해 ‘저시력자용 거래버튼’과 ‘점자버튼’을 설치한 현금자동입출금기(장애우ATM)를 공급한 유일한 업체다. 또한 장애우ATM을 사용하는 곳은 신한은행밖에 없었다. 현재 신한은행 지점 및 병원 등 전국 41곳에 장애우ATM이 설치돼 있다. 청호컴넷 관계자는 “장애우ATM을 만들어 판매하고 있으나 수요가 너무 적어 안타깝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안쪽으로 깊숙이 들어가게 디자인 된 기기는 보기만 해도 쉽게 다가설 수 없게 만든다. 안내화면이 기기 밑 부분에 설치돼 있어 터치스크린이 눈높이와 일직선상이거나 눈높이 아래로 조금 내려갈 뿐이다. 휠체어를 탄 장애인은 상체를 되도록 앞으로 끌어당겨야만 한다. ⓒ2006 welfarenews
▲ 하지만 안쪽으로 깊숙이 들어가게 디자인 된 기기는 보기만 해도 쉽게 다가설 수 없게 만든다. 안내화면이 기기 밑 부분에 설치돼 있어 터치스크린이 눈높이와 일직선상이거나 눈높이 아래로 조금 내려갈 뿐이다. 휠체어를 탄 장애인은 상체를 되도록 앞으로 끌어당겨야만 한다. ⓒ2006 welfarenews
얼마 전 한국은행은 오는 2007년 신권을 발행하기로 확정·발표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현금자동입출금기의 대거교체가 이뤄질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몇 개의 은행과 금융자동화기기업체에 장애인을 위한 현금자동입출금기의 수요·공급계획이 있는지에 대해 질문했다.

A은행 관계자는 “금융자동화기기 업체들이 기계를 만들 때 고려해야 할 사항”이라며 “장애인을 위한 현금자동입출금기 구입계획은 결정된 사항이 없다”라고 말했다. B은행 관계자는 “구매계획은 있지만 자세하게 결정된 사항은 없다”고 전했다. C금융자동화기기 업체는 “현재 개발하고 있는 장애인을 위한 현금자동입출금기는 없다”며 “은행 쪽에서 장애인을 위한 현금자동입출금기 수요도 없고 기기의 높이를 낮췄을 시 비밀번호가 유출될 가능성이 있다”고 대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