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학생 교육현장은 폭력현장?
장애학생 교육현장은 폭력현장?
  • 천상현
  • 승인 2006.12.19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2일 부산시 교육청 정문에서 부산특수학교폭력추방비상대책위원회는 기자회견을 통해 장애학생 교육현장 폭력이 의심되는 교사복직 소청을 취소하라며 교육청에 강력히 항의했다. 또한 진정서를 작성해 검찰청에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7월 13일 특수학교에 재학 중이던 장 군은 집으로 돌아와 머리가 아프다며 부모에게 호소했고 이에 장 군의 머리에서 많은 상처를 발견한 장 군의 부모는 장 군을 데리고 병원을 찾았다.

장 군은 병원에서 외형 다발성 찰과상이라는 진단을 받았으며 이에 장 군의 부모는 교육청과 경찰에 진상 규명을 위한 진정서를 넣었다.

진정서를 접수한 부산시 교육청은 학교에 장학사를 파견해 조사를 진행했으며 학교 교내 폭력이라는 결론을 내리고 학교 측에 사건의 해결을 요구했다.

조사과정에서 장 군은 언론에 보도되는 화면을 통해 폭력교사가 모 교사임을 손끝으로 지적했으며 또한 장 군이 일관성 있게 모 교사를 계속 지목하자 경찰은 3세 이상의 지능을 가진 아이의 일관성 있는 증언도 증거로 채택될 수 있다고 조사를 실시했다.

하지만 모 교사는 처음에는 경찰조사를 수락 했다가 장애아의 인지를 믿을 수 없다고 판단하고 경찰조사를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장애아동 학부모들은 모 교사의 행동을 강력히 규탄하며 피해 장애아동을 위한 진실을 규명할 것과 장애학생 교육현장 폭력이 의심되는 교사복직 소청을 취소해줄 것을 부산시 교육청에 요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