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 환자도 ‘장애인’으로
에이즈 환자도 ‘장애인’으로
  • 이은실
  • 승인 2007.09.20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즈(AIDS, 후천성 면역결핍증)환자를 ‘장애인’으로 지정해 의료와 복지혜택을 확대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서울시는 지난 19일 “에이즈 감염인을 장애인의 범주에 포함시키기 위해 에이즈에 걸린 감염인 500여명과 일선 보건소 공무원들을 상대로 설문 조사를 벌이고 있다”며 “설문조사 결과와 의료 전문가 의견을 수렴한 후 오는 11월 쯤 보건복지부와 국회에 관련법 개정안을 공식 건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국내 에이즈 감염인은 4,051명(2007. 6월 현재)으로 이 중 1,565명(약 38%)이 서울에 거주하고 있다.

서울시는 면역기능이 약화된 감염인들이 직장을 그만두고 가족과도 단절돼 극빈층으로 전락하는 경우가 많은 것을 고려해, 이들에 대한 복지정책을 확대하기 위한 장애인 지정이 시급하다고 전했다.
에이즈 감염인이 장애인으로 지정되면 각종 의료와 복지부분의 혜택이 늘어나고 공공기관 이용료 및 교통수단 운임료 등을 감면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