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부습진에는 내장을 같이 다스린다
주부습진에는 내장을 같이 다스린다
  • 오픈웰
  • 승인 2008.12.12 1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부들이 손이 거칠어지고 갈라져 속상해 하는 수가 많다. 주부습진이란 피지막이 없어져 피부 껍질이 일어나고 심하면 갈라져서 심한 아픔을 느끼는 것이다. 주부습진은 물이나 세제에 장기간 접촉할 경우 생기는 습진이다.

결혼 전에는 집안일을 별로 하지 않다가 결혼 후에는 마늘, 양파, 고추와 같은 자극성 채소와 향신료는 물론이고 빨래 등 갑자기 물이나 세제에 피부가 장시간 접촉하게 되면 이것이 각질층에 손상을 주게 되어 피부의 방어 기전이 허물어져 주부습진이 발생하게 되는 것이다. 그러나 부엌일을 하지 않는 아이들이나 남자들에게도 이런 일이 있는 것을 보면 바깥 원인만 생각할 것은 아닌 것 같다.

전염성은 전혀 없으며 증상으로는 피부균열과 각질, 홍반, 각질층이 딱딱해지는 과각화증, 피부가 가죽처럼 변하는 태선, 물집, 손톱 변화, 부종 등이 있다. 이러한 증상은 처음에는 손가락 끝에만 나타나다가 차츰 손 전체로 번지기도 하는데 비누세제나 물에 손을 대는 일이 많을 경우, 고무장갑의 잦은 사용, 정신적인 스트레스, 지점토나 꽃꽂이, 약품 등을 다루는 일을 하는 경우에 악화되며, 손을 자주 씻는 습관이 있거나 어릴 때 태열이 있던 사람에게서도 쉽게 나타난다.

손은 대인관계에서 쉽게 노출되는 부위이므로 주부습진이 있는 경우에는 이로 인한 좌절감이나 비애감을 나타내거나, 심한 경우 우울증 등을 호소하기도 한다. 주부, 조리사, 바텐더, 간호사, 치과의사, 외과의사 등에서 흔하게 나타난다. 모든 연령층에서 발생하나 특히 여성에게 더 많이 발생한다.

발생 빈도를 살펴보면 건조한 봄·가을처럼 환절기에 많이 발생하거나 재발하는 확률이 높다. 또한 개인적인 체질도 작용하며 특히 아토피성 피부염을 앓았던 적이 있는 사람에게서 발병률이 높게 나타난다.

한의학적으로 주부습진을 보면 손은 나무의 가지와 같아서 뿌리의 상태에 따라 가지의 상태가 달라진다. 손이 더운 사람, 찬 사람, 더웠다 식었다를 반복하는 사람, 땀이 많은 사람, 적은사람 등은 모두 내장의 영향이 손에 나타난 것이다.

첫째가 위장이다. 체중이 많은 사람, 흔히 과식을 하는 사람은 위장이 일을 많이 하니 위가 시달릴 때 열이 나서 이것이 손을 말릴 수 있다. 특히 단 걸 즐겨 먹는 아이들은 단 것이 우리 몸조직을 이완시키기 때문에 영양이 손바닥에까지 공급이 되지 못하면 손의 피부가 말라진다.

둘째는 심장도 습진에 관계가 많다. 심장이라고 해서 심장병을 말하는 것은 아니다. 우리가 긴장하면 손에 땀을 쥐는 것처럼 우리의 모든 감정이 심장신경에 먼저 영향이 있고 그 다음으로 여러 곳에 나타날 때 손에도 흔히 나타나는 것이다. 그러므로 가지에 나타난 셈이다. 불만과 걱정 등이 있으나 뜻을 충분히 펴지 못하고 속으로 담아두고 끙끙앓는 사람, 마음이 위축된 사람은 손바닥의 피부 또한 호흡을 제대로 못할 것이다.

언제든지 손바닥 피부가 제대로 호흡을 하고 영양이 안에서부터 제대로 공급된다면 어지간히 부엌일이나 물일을 하여도 이렇게 갈라 터지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므로 치료는 손을 보호하는 것도 필요하겠지만, 심한 주부습진이라면 원인되는 내장을 같이 다스리는 것이 원칙이다. 약도 이런 방법으로 쓰고 생활도 이렇게 해야 할 것이다.
익산성원한의원 원장 강병구 박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