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오세훈 서울시장의 약속 이행만 남았다”
“이제 오세훈 서울시장의 약속 이행만 남았다”
  • 최지희
  • 승인 2009.05.21 1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정개발연구원 조사 결과, 장애인생활시설 거주 장애인 70.3%가 주거 제공 및 활동보조서비스 지원이 이뤄지면 자립생활을 하고 싶다고 응답했다. 이에 대해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와 사회복지시설비리척결과탈시설권리쟁취를위한공동투쟁단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해 면담 때 약속했던 것들을 이행해야할 때”라고 전했다. 이들 단체는 ‘서울시 장애인 탈시설-자립생활 권리보장 촉구 결의대회’를 지난 20일 덕수궁 앞에서 개최했다. ⓒ2009 welfarenews
▲ 서울시정개발연구원 조사 결과, 장애인생활시설 거주 장애인 70.3%가 주거 제공 및 활동보조서비스 지원이 이뤄지면 자립생활을 하고 싶다고 응답했다. 이에 대해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와 사회복지시설비리척결과탈시설권리쟁취를위한공동투쟁단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해 면담 때 약속했던 것들을 이행해야할 때”라고 전했다. 이들 단체는 ‘서울시 장애인 탈시설-자립생활 권리보장 촉구 결의대회’를 지난 20일 덕수궁 앞에서 개최했다. ⓒ2009 welfarenews

서울시가 관리·감독하는 38개 장애인생활시설 거주 장애인 70.3%가 주거 및 활동보조서비스 지원이 이뤄진다면 자립생활을 하고 싶다고 응답했다.

이는 장애인생활시설 거주 장애인의 사회통합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서울시정개발연구원이 서울시가 관리·감독하는 38개 장애인생활시설 거주 장애인을 대상으로 2008년 8월부터 지난 3월까지 7개월간 조사한 결과다.

또한 퇴소를 희망하는 장애인은 57%, 주거 제공시 퇴소할 생각이 있다고 답한 장애인은 54.2%, 자립생활에 어려움이 있어도 퇴소할 의지가 있다고 답한 장애인은 44.1%였다.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와 사회복지시설비리척결과탈시설권리쟁취를위한공동투쟁단(이하 공동투쟁단)은 ‘서울시 장애인 탈시설-자립생활 권리보장 촉구 결의대회’를 지난 20일 덕수궁 앞에서 개최했다.

이들 단체는 “지난해 12월 24일 동천의 집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 면담했다. 오 서울시장은 ‘서울시정개발연구원의 연구용역이 진행 중이니 그 결과를 보고 중앙부처와 협의 후 다시 만나서 이야기하자’고 약속했다. 이제 그 결과가 나타났다. 수많은 중증장애인들은 ‘더 이상 수용시설이 아니라 지역사회에서 살고 싶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오 서울시장이 약속한 면담을 요청하며, 서울시 장애인의 탈시설과 자립생활 권리를 보장하기 위한 촉구 결의대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박홍구 회장은 “활동보조서비스는 시간이 부족한 것은 물론, 지역별 제한이 있다. 서울시 및 보건복지가족부가 자립생활지원센터에 사업비를 주고 있지만, 과연 얼마나 잘 이뤄지고 있을지 모르겠다”고 문제점을 지적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박경석 상임공동대표는 “우리가 탈시설과 자립생활을 요구하면, 서울시는 객관적인 지표를 대라고 했다. 그 지표가 여기 있다. 이제는 이 결과를 가지고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야겠다”고 말했다.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와 공동투쟁단 대표단은 서울시측에 탈시설 및 주거권, 활동보조서비스 권리 보장을 담은 요구안을 전달했다.

대표단이 서울시측에 요구안을 전달하러 이동하는 모습. ⓒ2009 welfarenews
▲ 대표단이 서울시측에 요구안을 전달하러 이동하는 모습. ⓒ2009 welfare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