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취약계층 자활도 이제는 맞춤형 시대
저소득취약계층 자활도 이제는 맞춤형 시대
  • 이지영
  • 승인 2009.06.17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침체에 따른 실직·미취업 등으로 힘들어하는 근로취약계층에게 일을 통한 자립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보건복지가족부(이하 복지부)는 ‘자활인큐베이팅 사업’을 시범 실시한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자활인큐베이팅 사업이란 근로 능력이 있는 기초생활보장수급자와 차상위계층을 대상으로 급여 2만8,000원을 지급하고, 자립에 필요한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하는 것이다. 이는 대상자가 적성과 욕구에 맞는 자활·자립경로를 작성하면 정부가 맞춤형 서비스를 체계적이고 종합적으로 연계 또는 지원하게 된다. 지금까지 근로취약계층은 복지부 자활사업에 참여하는 경우 시·군·구나 지역자활센터에서 배정하는 자활근로사업단에만 참여할 수 있었다.

복지부는 “이번 시범사업을 거쳐 다음해부터 자활사업프로세스에 ‘자활인큐베이팅사업’을 정식으로 도입, 전국적으로 실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