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장애인복지인프라 개편 모의적용사업 시행
복지부, 장애인복지인프라 개편 모의적용사업 시행
  • 이지영
  • 승인 2009.07.13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가족부(이하 복지부)는 이번달부터 4개 지방자치단체(서울시 성북구, 서울시 송파구, 충청남도 천안시, 광주시 남구), 한국장애인개발원, 국민연금공단과 함께 장애인에 대한 전문적 상담·평가를 통한 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해 ‘장애인복지인프라 개편’ 모의적용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장애인복지인프라 개편 모의적용사업은 사업지역의 신규 및 재판정 장애인을 대상으로 기초근로능력평가, 복지욕구조사를 실시하고 복지관, 직업재활시설 등 장애인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과 연계해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달부터 오는 12월까지 6개월간 진행될 장애인복지인프라 개편 모의적용사업은 시·군·구가 장애인업무, 주민생활지원업무(민생안정지원, 사례관리 등)와 연계된 종합적인 장애인전문지원팀을 운영하는 지자체 내부형과 시·군·구청 외부에 별도의 인력이 별도의 공간에서 상담, 평가, 사례관리 등을 담당하는 장애인전문지원기관(한국장애인개발원, 국민연금공단)을 두고 시·군·구(서울시 송파구, 충남 천안시)와 연계해 전문적인 장애인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자체 외부형이다.

이번 모의적용은 서울 성북구, 서울 송파구, 충남 천안시, 광주 남구의 신규 등록장애인과 재판정 대상 장애인 약 1,2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참여자에게는 기초근로능력평가, 장애인복지욕구조사 등 전문적인 상담과 사례관리를 적용해, 장애인 욕구에 맞는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인프라개편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복지부는 “이번 모의적용에서 시·군·구의 지역복지전달체계와 연계해 장애인에 대한 전문적인 상담·평가가 이루어짐으로써 향후 장애인에 대한 전문적 복지서비스 제공체계가 구축 돼 장애인에 대해서 한 단계 높은 서비스 제공 토대가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