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부 장관, 여성장애인 특화교육 지원 현장 찾는다
여성부 장관, 여성장애인 특화교육 지원 현장 찾는다
  • 이지영
  • 승인 2009.08.12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성부는 ‘여성장애인 특화교육 사업’ 현황을 점검하고, 여성장애인 교육생 및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기 위해 오는 13일 변도윤 장관이 수원여자대학을 방문한다고 밝혔다.

여성장애인 특화교육 사업은 여성장애인의 직업능력 개발을 통한 취업지원을 위해 여성부가 이번해부터 시범사업으로 서울시 사랑의 복지관, 경기도 수원여자대학, 경상북도 대구대학교, 광주광역시 호남대학교에서 추진하고 있는 사업이다.

교육과정은 이미지 편집교육, 바리스타 및 텔레마케터 양성 등 취업과 소규모 창업이 가능한 직종 관련으로 구성돼 있다. 수원여대에서는 교육생 27명을 대상으로 이미지편집 및 경리업무 과정을 운영 중이며 교육수료생들을 사진관, 전자상거래 업종 등에 취업할 수 있게 지원할 예정이다.

여성부는 “이러한 사업을 통해 여성장애인의 직업역량을 강화하고, 경제적 자립을 도와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시범사업 결과를 토대로 여성장애인의 경제활동 역량 강화를 위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