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산 극복에 나선 공동모금회와 전경련
저출산 극복에 나선 공동모금회와 전경련
  • 정두리
  • 승인 2009.08.25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9 welfarenews
▲ ⓒ2009 welfarenews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이하 공동모금회)와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사회적 문제인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육아시설 건립에 두 팔을 걷어 붙였다.

이에 공동모금회와 전경련은 25일 오전 경기도 오산시 가장산업단지에서 경제계 보육지원사업 ‘보듬이 나눔이’ 어린이집 1호 착공식을 가졌다.

착공식에는 공동모금회 윤병철 회장과 전경련 조석래 회장을 비롯해 이기하 오산시장과 윤한섭 오산시의회 의장 등 오산시 관계자들과 의원들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어린이집 착공을 위한 시삽을 하고, 무대 상공에 매달린 기념 조형물의 줄을 당겨 박을 터뜨리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공동모금회 윤 회장은 “어린이가 곧 국가의 미래”라며 “저출산 극복을 위해 전사회적인 관심과 사랑을 모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날 착공된 어린이집은 20여억원을 들여 990㎡, 지상 3층 규모에 150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건립 될 계획이다. 어린이집이 들어설 가장산업단지는 현재 취학 전 어린이 2,166명 중 보육시설을 다니는 어린이가 353명에 불과할 정도로 열악한 육아환경이어서 이번 어린이집 건립이 지역 주민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경제계 보육지원사업은 취업여성들이 출산과 육아부담으로 퇴사하고, 이것이 저출산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을 해소하고, 영·유아들에게 친환경적이고 수준 높은 녹색 보육시설을 제공하기 위해 공동모금회와 전경련이 추진하는 사업이다.

향후 5년간 총 325억원의 기금을 마련해 전국에 보육시설 총 50개소를 건립할 예정이며, 재정자립도가 낲은 지방자치단체와 저소득층 취업모가 많은 산업단지, 농·어촌 오지 지역을 우선으로 해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시설 건립 후에도 주기적인 평가와 양질의 교사 양성을 통해 수준 높은 보육서비스를 제공해 ‘아이 키우기 좋은 사회’ 분위기를 만들어갈 예정이다.
 ⓒ2009 welfarenews
▲ ⓒ2009 welfare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