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독극물 막걸리 살해 딸이?
순천 독극물 막걸리 살해 딸이?
  • 김호중
  • 승인 2009.08.25 1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전라남도 순천시 황桓涌【� 발생했던 청산가리 막걸리 사망 사건의 용의자가 긴급 체포됐다.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25일 숨진 A(59.여)씨의 딸 B(26)씨를 막걸리에 청산가리를 탄 용의자로 지목해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현재 검찰은 B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 등 자세한 경위를 조사중이다.

B씨는 평소 경미한 정신질환을 앓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순천경찰서는 A씨의 딸 B씨를 수년간 성폭행해 온 마을주민 C씨(50)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최근 구속했다.

경찰은 C씨가 성폭행 사실이 외부에 알려질까 두려워 입막음 차원에서 할머니를 의도적으로 살해한 것은 아닌가 보고 여러 가능성을 열어 놓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하지만 C씨는 성범죄 사실만 일부 인정했을 뿐 막걸리에 독극물을 주입한 혐의에 대해서는 완강히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달 6일 오전 9시10분께 순천시 황전면 모 마을 희망근로현장에서 독극물이 주입된 막걸리를 나눠마신 할머니 4명 가운데 2명이 숨졌다.[아시아뉴스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