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사회적기업 후견인제 운영
대전시 사회적기업 후견인제 운영
  • 김호중
  • 승인 2009.09.07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광역시가 전국 최초로 사회적 기업에 대한 공무원 후견인 제도를 운영한다.

대전시는 일자리 제공 등 공익목적의 사회적 기업 22곳을 대상으로 관련부서 담당사무관 20명을 후견인으로 지정, 지원하는 '사회적기업 후견인제'를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사회적 기업(Social Enterprise)은 이윤을 추구하는 일반기업과 달리 취약계층 일자리나 사회서비스 제공 등 사회적 목적을 추구하는 기업을 말한다.

이에 따라 후견인으로 지정된 담당사무관은 후견 기업의 애로사항 청취 및 협조, 제품과 서비수 우선 구매.위탁 등 영업활동을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복지정책과 생활보장담당이 후원하는 드림사업단 야베스공동체는 노숙인과 쪽방인 거주자 등 50명을 고용, 화훼, 숯부작을 제작.판매해 1인 월평균 80만~90만원의 소득을 올리는 대전 대표 사회적 기업이다.

장애인과 취약계층에게 일자리, 복지서비스를 동시에 제공하는 무지개클린사업단(세탁서비스)도 조만간 탄생을 앞두고 있다.

특히 대전시는 오는 10월 중 후견인과 사회적 기업이 함께 하는 정책세미나를 개최, 계약, 물품 구매 시 이들 기업 제품이 우선 구매될 수 있도록 독려하기로 했다.

또 자활공동체, 장애인사업장 등 비영리 민간단체에 사회적 기업에 대한 지원과 혜택을 적극 홍보해 예비 사회적 기업 발굴에도 나설 계획이다.

시는 사회적 기업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서는 정부, 기업, 제3섹터 등 지역간 네트워크의 역할을 중요하다고 판단, 공공기관과 지역기업, 사회적 기업간 후견인제 도입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

박성효 시장은 "사회적 기업은 취약계층에게 지속적인 일자리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라며 "사회적 기업의 숫자 늘리기에 급급해하기 보다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자생력을 갖춘 튼튼한 사회적 기업을 육성, 지역사회에 뿌리내릴 수 있는 토양을 마련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부터 (예비)사회적 기업과 제품 홍보, 자문 제공, 행정 지원 등을 위한 협약을 체결해왔으며 그 결과 총 3억200만원의 구매 실적을 올려 행정안전부 주관 '2009 상반기 경제살리기 평가' 사회적 기업 육성 분야에서 최고 등급을 받기도 했다.

또 지난 1일부터 열리는 제184회 대전시의회 임시회에서 '대전광역시 사회적기업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 제도적인 뒷받침을 마련할 계획이다.(아시아뉴스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