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인플루엔자 추석 방역 대책 시행
신종인플루엔자 추석 방역 대책 시행
  • 이지영
  • 승인 2009.09.21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가족부 중앙인플루엔자 대책본부(이하 대책본부)는 추석 연휴기간인 다음달 2일부터 4일까지 비상진료를 제공하고, 대량 인구 이동에 의한 신종인플루엔자 확산을 차단하는 범정부 차원의 추석대책을 수립해 시행한다고 밝혔다.

대책본부는 연휴기간 동안 신종플루 의심환자가 적절한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비상의료체계를 운영할 계획이다.

우선 응급의료기관 454개소에서 24시간 신종플루 의심환자가 진료 받을 수 있도록 인력을 보강하고 칸막이 설치 등 응급실 운영을 강화하고 항바이러스제를 공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연휴기간동안 한시적으로 거점병원이 아닌 응급의료기관에도 항바이러스제를 원내 조제할 수 있도록 허용된다.

응급의료기관 454개소 중 326개소는 거점병원이나, 작은 규모의 지역응급의료기관 등 128개소는 거점병원이 아니다.

또한 모든 보건소 253개가 매일 진료를 실시할 예정이며, 농·어촌 주민들을 위해 보건지소 1,300여개도 매일 1/3씩 돌아가며 진료를 실시하며, 응급의료기관이 아닌 거점병원 126개에서도 연휴기간 중 진료를 최대한 유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시·군·구별로 당번의원을 지정해 주간에 운영 진료공백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또한 거점약국 1,331개도 추석 때까지 2,000개 수준까지 추가 지정하는 한편, 당번약국으로 지정해 연휴기간 중 최소 600개 이상의 거점약국을 매일 운영할 계획이다.

대책본부는 지역별, 일자별, 시간대별로 이용가능한 의료기관, 약국 등을 정리하고 확인해 오는 28일부터 복지부(www.mw.go.kr), 중앙응급의료센터(www.nemc.go.kr), 질병관리본부(www.cdc.go.kr), 각 보건소 홈페이지 등에 게시할 예정이며, 연휴기간동안 1339응급의료정보센터(1339), 국민건강보험공단 콜센터(1577-1000), 보건복지콜센터(129), 보건소 등을 통해 국민들에게 안내할 계획이다.

또한 추석기간 중 대규모 인구이동으로 신종인플루엔자 유행 확산이 가속화될 위험을 대비해 국토해양부에서는 기차, 고속버스 등 대중교통차량과 역, 휴게소 등의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특별소독, 종사자 위생교육, 개인위생용품 비치 등 방역대책이 집중적으로 시행되며, 문화체육관광부는 고궁, 박물관 등 행사와 공연·축제는 위생용품비치 등 방역대책을 철저히 수립해 개최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위생수칙과 예방요령에 대해 정부 합동으로 TV, 라디오 등을 통한 정보 제공 및 예방을 홍보하고, 귀성객 밀집지역의 켐페인 및 홍보차량 운영하고, 교육과학기술부는 학교에서의 명절 전 가정통신문 배포, 노동부는 외국인근로자에게 모국어 예방수칙 배부, 국방부는 군내 휴가, 외박 전 교육과 복귀장병 발열감시 강화 등을 범정부적으로 전개할 예정이다.

이에 정부는 다음주부터 일제히 추석연휴에 대비한 비상의료체계와 교통, 행사 등 각 부문의 준비상황을 현장 점검하고, 미비점을 개선하는 등 감독을 강화할 예정이다.

대책본부는 “현재까지 치명률이 일반적인 계절독감 수준인 0.1% 이하로 과도하게 불안해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하고 “인구 이동이 많은 추석연휴기간 중 확산 우려가 있으므로 국민들 각자 개인위생에 주력할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