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목동병원 편욱범 교수 '알기 쉬운 심전도 해설' 번역 출간
이대목동병원 편욱범 교수 '알기 쉬운 심전도 해설' 번역 출간
  • 김호중
  • 승인 2009.09.23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대목동병원 심장내과 편욱범 교수 모습. (사진제공=이대목동병원) ⓒ2009 welfarenews
▲ 이대목동병원 심장내과 편욱범 교수 모습. (사진제공=이대목동병원) ⓒ2009 welfarenews

의료인을 위한 심전도 해설서가 출간돼 심전도를 체계적으로 학습하기에 쉬워졌다.

많은 의료인들이 늘 접하지만 어려워하는 것 중의 하나가 심전도이며 심전도는 중요한 만큼 워낙 공부할 분량이 방대하기 때문에 학창시절에 교과서로 처음부터 끝까지 공부하기 어려워 시작하기도 전에 부담을 느끼게 된다.

이에 이대목동병원은 심장내과 편욱범 교수가 일본 Tadahumi Doi 교수의 '알기 쉬운 심전도 해설'을 번역 출간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에 출간된 '알기 쉬운 심전도 해설'은 임상에서 환자의 진단과 생명 유지에 필수적인 심전도 해석을 위한 학습서로 질환별 전형적인 심전도와 특징 위주의 요점 설명을 통해 심전도를 체계적으로 학습하기에 부담이 없다.

이 책은 총 5장으로 심전도 판독에 필요한 기초 기식을 설명한 '심전도 판독을 시작하기에 앞서', 부정맥 종류에 따라 나타나는 질환별 심전도를 설명한 '부정맥', 협심증, 심근경색 등 부정맥 이외의 질환에 대한 설명인 '그 밖의 심전도', 심전도 검사, 운동부하 검사, 홀터 심전도 검사 등 실제 검사를 다룬 '검사의 실제', 심근과 심장의 활동, 탈분극과 재분극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보충한 '기본적 사항' 등으로 구성돼 있다.

편 교수는 "이 책은 심전도를 질환별로 분류해 간략하고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기 때문에 방대한 분량으로 접근하기 어려웠던 심전도를 부담없이 체계적으로 학습할 수 있어 임상에서 심전도 해설이 필요한 의료진에게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심전도란 심장의 수축에 따른 활동 전류 및 활동 전위차를 파상 곡선으로 기록한 도면으로 심장 질환의 진단에 매우 중요하며 쉽게 측정이 가능하고 큰 비용이 들지 않으며 부정맥의 진단에 있어 가장 확실한 진단방법이다.(아시아뉴스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