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을 빛낸 자랑스러운 대전인상 선정
대전을 빛낸 자랑스러운 대전인상 선정
  • 황기연 지역 네트워커
  • 승인 2009.12.09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9 welfarenews
▲ ⓒ2009 welfarenews

대전시는 8일, 2009년도 대전을 빛낸『자랑스러운 대전인賞』수상대상자 5명을 선정했다. ‘자랑스러운 대전인상’은 사회 각 분야에서 대전의 명예를 선양하고 시민에게 자긍심을 심어준 시민에게 수여하는 대전시를 대표하는 상이다.

이날 선정된 윤태식씨는 가정 형편상 초등학교때부터 할머니와 함께 생활해오면서 어려운 환경 속에서 세계최고의 기능인을 목표로 열심히 연마한 결과 2009년 국제기능올림픽대회 귀금속공예직종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성공드라마 연출과 함께 인간승리 및 대전의 명예를 드높이는데 크게 기여했다.

양궁선수 곽예지는 노동일을 하시는 아버지의 보살핌속에 오직 국가대표가 되겠다는 한가지 꿈을 이루기 위해 전념한 결과 2007년 중3학년 때 최연소 국가대표로 선정되었다, 그후 3년이 지난 금년에 FITA 양궁월드컵 1위, 울산세계양궁선수권대회 단체 1위 및 개인2위의 영광을 얻어 국위를 선양함은 물론 대전의 위상을 전 세계에 알려 자랑스러운 대전인으로 선정되었다.

또한 자원봉사연합회 남재동회장은 자원봉사의 체계적 지원으로 국제우주대회와 제90회 전국체전의 성공적 개최에 기여한 자원봉사부문에서 대통령 단체표창(대전광역시자원봉사연합회)을 수상하였으며 (주)코인피아를 운영함에 있어 세계 최초‘동전’ 기부시스템을 개발하여 기부문화를 확산하며 자원봉사도시 대전의 품격을 높이는 데 크게 이바지하였다.

이날 선정된 찐빵 할아버지로 널리 알려진 강봉섭 할아버지는 그늘진 곳에서 보살핌이 필요한 소외계층에게 희망을 주기 위해 스스로 찐빵만드는 방법을 익혀 사회복지시설, 재난지역, 숭례문화재현장 등 34만 여개의 찐빵을 만들어 전달함으로써 사랑의 전도사로 대전을 전국곳곳에 빛내 대전인상 수상 대상자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또한 홍수진씨는 15년간 어려운 이웃을 위해 무료 이·미용 봉사단과 짜장면 봉사단을 이끌어 오면서 특히 그 어렵다는 대한민국기능장(이용장)을 7전8기의 정신으로 취득하여 이웃 주민들의 추천 연서(33명)에 의해 선정되어 자랑스러운 대전인상이 더욱 빛난다.

시상식은 12월 말에 개최할 예정이며, 김홍갑 자랑스러운 대전인상 공적심사 위원장(대전시 행정부시장)은 “이분들이 있어 미래 경쟁력 1위 도시 대전을 더욱 빛내게 되었다며 대전의 명예를 빛낸 수상자 모두에게 깊은 감사와 축하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장애인신문대전 충남 황 기 연 기자, 기사제보 hky2379@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