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티차림으로 지하철타는 뉴요커, 왜?
팬티차림으로 지하철타는 뉴요커, 왜?
  • 김호중
  • 승인 2010.01.11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일 미국 뉴욕에서는 아홉번째 '팬티바람으로 지하철 타기(No Pants Subway Ride)' 행사가 성황리 열렸다.

2002년 미국의 코메디언 찰리 토드(Charlie Todd) 제안으로 시작된 이 행사는 세계 16개국 44개 도시에서 매년 열린다.

이 행사의 취지는 도시생활에 찌든 시민들의 스트레스를 풀어주기 위한 플레시 몹이라고 한다.

한편 한국에서 속옷을 팬티로 부르고 있는 바, 이 행사를 한국식으로 읽으면 '노팬티로 지하철 타기'가 된다. 이 자체도 우습다.

암튼 그저 시민들의 스트레스를 풀어주긴 위한 이 행사에 감동과 교훈의 메세지까지 더해지길 고대해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