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사’의 커피, 맛보실래요?
‘천사’의 커피, 맛보실래요?
  • 최지희
  • 승인 2010.07.15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0 welfarenews
▲ ⓒ2010 welfarenews

서울형 사회적기업 ‘Cafe Hi-Angel(카페 하이-엔젤)’이 15일 서울시 마포구에 위치한 서울신용보증재단 지하에 문을 열었다.

Cafe Hi-Angel에는 총 7명의 바리스타가 일하고 있으며, 이중 4명은 지적장애인으로 복지관 바리스타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선발됐다.

아메리카노, 카페모카, 핫초코, 생과일주스 등 여느 커피전문점과 마찬가지로 다양한 메뉴를 맛볼 수 있으며, 행사나 공연 시 미리 전화로 예약을 하면 출장카페가 가능하다는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 서대문장애인종합복지관은 한국장애인개발원의 지원으로 지적장애인 20명을 대상으로 바리스타 훈련을 진행했다. 3~4명은 바리스타로 취업을 했지만, 이후 다른 사람들은 취업의 문턱을 넘는 데 어려움이 많았다. 이에 서울신용보증재단이 장소를 제공, 한화캐미칼이 시설비를 지원했다.
 ⓒ2010 welfarenews
▲ ⓒ2010 welfarenews

Cafe Hi-Angel 바리스타 박종민(남·20·지적장애 3급)씨는 “처음에는 바리스타를 잘 몰랐지만, 꾸준히 교육 받으면서 꼭 취업하겠다고 결심했다”며 “처음에는 커피를 잘 못 만들었는데, 바리스타 경연대회도 나갔고 그때부터 바리스타를 향한 꿈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박씨는 “더 노력해서 일반 카페에서 일하고, 나중에 돈을 모아 카페도 차리고 싶다”며 “계속해서 잘 하지 못하는 부분에 대한 연습을 반복하고 또 반복해서 최선을 다해 나아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서대문장애인종합복지관 박단비 직업재활사는 “서울형 사회적기업이므로 일정기간 동안 기금을 모아 단 몇 년의 사업에 멈추는 것이 아니라, 계속해서 일자리를 유지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2010 welfarenews
▲ ⓒ2010 welfarenews
 ⓒ2010 welfarenews
▲ ⓒ2010 welfarenews

서울형 사회적기업은 노동부가 지정하는 사회적기업과는 별개로 노동부가 지정하는 사회적 기업이 되기 위한 조건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사회적 잠재력을 갖춘 예비 사회적기업을 말한다.
서울형 사회적기업으로 지정되면 최장 2년간 최대 3억원의 재정 및 인력을 지원받게 된다.

한편, 이날 개장식에는 가수 싸이씨가 참석해 Cafe Hi-Angel에 많은 관심과 힘을 실어줄 것을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