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노인인구 100만 맞아 ‘건강 100세 프로젝트’ 발표
경기도, 노인인구 100만 맞아 ‘건강 100세 프로젝트’ 발표
  • 이지영
  • 승인 2010.09.08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말 전국 최초로 노인인구 100만명(100만446)을 돌파한 경기도가 고령화 사회에 대응하기 위한 경기도형 마스터플랜인 ‘건강 100세 프로젝트’를 8일 발표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내 노인인구는 지난 2000년 56만6,000명에서 2010년 지난달 100만명을 돌파하는 등 최근 10년 사이에 77%가 증가했으며, 오는 2018년 160만9,000명으로 노인인구가 14%에 이르러 고령사회 진입된다. 특히 베이비붐세대(1955~1963년 출생)가 노인인구로 진입하는 2020년부터는 고령화가 더욱 가속화할 전망이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지난 3월 학계, 연구기관, 복지시설 등 각계 전문가가 참여하는 ‘고령화 대책 T/F’를 구성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이번 마스터플랜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경기도가 발표한 ‘건강 100세 프로젝트’는 ‘노인이 건강하고 행복한 경기도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 ▲건강한 노후생활 유지 ▲안정된 노후생활 보장 ▲활기찬 노후생활 실현 ▲고령친화적 환경 조성 등 4대 분야 20개 중점과제에 2015년까지 총 4,700억원이 투입될 계획이다. 20개 중점과제는 단기 8개, 중기 8개, 장기 4개로 연차적으로 시행된다.

우선 다음해까지 시행될 단기과제로는 △365 어르신 돌봄센터 운영 △노인 자살·학대 예방사업 추진 △노인적합형 일자리 확대 △은퇴자 창업지원 △5563 새출발 프로젝트(교육국) 추진 △경기실버아카데미 운영 △노인 여가문화 활성화 △실버 통합포털사이트 구축 운영 △선진장사문화 정착 등이다.

또한 오는 2013년도까지 시행계획인 중기 과제로는 △홀몸노인 지원서비스 강화 △치매예방·치료시스템 구축·운영 △노인 건강관리사업 추진 △노인 사회적기업 육성 △100세 부양가족 효도수당 지급 △실버 전문자원봉사단 활성화 등이다.

이밖에도 오는 2015년도까지 시행계획인 장기 과제로는 △은퇴 후 건강한 노후를 보낼 수 있는 자족형·고령친화 실버주택 △실버벤처기업·연구소 유치, 실버컨벤션산업 육성 등 실버산업의 중추기능 수행을 위해 고령친화 R&D센터 설치 운영 △노인 다중이용시설 주변 실버존·편의시설 확대, 실버올레길 조성 등 고령 친화공간 조성 등이다.

경기도 김문수 도지사는 “전쟁의 잿더미에서 한강의 기적으로 풍요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 주신 노인들이 건강하고 행복한 노후생활을 보내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