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사회적기업 41개 선정
서울시, 사회적기업 41개 선정
  • 이지영
  • 승인 2010.10.08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사회적기업 육성·발굴을 위해 4억7,000여만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서울시는 지난 7월 실시한 ‘2차 사회적기업 사업개발비 지원사업’ 참여기업을 공모한 결과, 총 133개 기업이 신청했으며 그 중 41개 기업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사회적기업 사업개발비 지원사업’은 기존에 사회적기업에 실시하고 있는 인건비 지원 외에 사업개발에 필요한 포괄적인 추가지원을 통해 내실화를 돕는 사업으로, 지난 7월에 1차로 71개 기업에 9억6,000만원을 지원했다.

이번에 선정된 기업은 서울형 사회적기업 31개, 고용노동부 인증사회적기업 및 예비적사회적기업 10개 기업다.

서울시가 이번에 지원하는 사업개발비는 총 4억6,800만원으로 기업당 최대 3,00만원, 평균 1,000만원 가량 지급된다.

지원금은 사회적기업 육성을 위한 △브랜드·기술개발 등 R&D비용 △시장개척을 위한 홍보·마케팅 비용 △새로운 상품과 기획상품 개발 △제품성능 및 품질개선 연구 등으로 사용가능하며 인건비와 시설장비, 관리운영비 등에는 사용할 수 없다.

기업 선정은 사회적기업전문가와 권역별 지원기관, 고용지원전문기관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에서 사업계획과 신청금액의 적정성과 사업수행능력 등의 항목에 대해 심사한 결과를 토대로 진행됐다.

이번에 선정된 41개 기업들은 지역수요에 적합하고 자립기반 형성이 가능하며, 홈페이지 구축을 통한 판로개척으로 사업종료 후 결과물이 실제 구매로 연결될 수 있는 사업들이 대부분이다.

서울시 일자리정책과 박대우 과장은 “1차 지원기업에 이어 2차 사업개발비 지원사업을 통해 서울소재 사회적기업 육성에 대한 참여를 활성화하고, 지역실정에 맞는 지원을 통해 자립기반을 형성하고 노동부 인증 사회적기업으로 전환·성장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할 계획”이라며 “이번해 사업효과를 토대로 점차 사업을 확대·보완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