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U+, ‘책 읽어주는 휴대폰’ 2천대 전달
LG U+, ‘책 읽어주는 휴대폰’ 2천대 전달
  • 정두리
  • 승인 2010.10.14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U+는 14일 서울 강남구 개포동 하상장애인복지관에서 시각장애인을 위한 ‘책 읽어주는 휴대폰(LG-LH8700)’ 2천대를 전달식을 가졌다. 사진은 LG U+ CR전략실장 유필계 부사장(좌)이 하상장애인복지관 김호식 관장(우)에 ‘책 읽어주는 휴대폰’을 전달하는 모습. 
 ⓒ2010 welfarenews
▲ LG U+는 14일 서울 강남구 개포동 하상장애인복지관에서 시각장애인을 위한 ‘책 읽어주는 휴대폰(LG-LH8700)’ 2천대를 전달식을 가졌다. 사진은 LG U+ CR전략실장 유필계 부사장(좌)이 하상장애인복지관 김호식 관장(우)에 ‘책 읽어주는 휴대폰’을 전달하는 모습. ⓒ2010 welfarenews

LG U+ 는 오는 15일 ‘흰 지팡이의 날’을 맞아 14일 서울 강남구 개포동에 위치한 하상장애인복지관에서 CR전략실장 유필계 부사장이 ‘책 읽어주는 휴대폰(LG-LH8700)’ 2천대를 전달했다.

흰 지팡이의 날은 흰 지팡이는 시각장애인이 길을 찾고 활동하는데 가장 적합한 도구이며 시각장애인의 자립과 성취를 나타내는 전세계적으로 공인된 상징이다. 1980년 세계맹인협회가 매년 10월15일을 흰 지팡이의 날로 공식 지정하였으며, 매년 시각장애인의 권익옹호와 복지증진의 올바른 지식을 전달할 수 있는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LG U+의 ‘책 읽어주는 휴대폰’ 기증 사업은 지난 2007년부터 올해까지 4년째 진행해온 장기 사회 공헌 사업으로, 올해는 휴대폰 2천대를 비롯 시각장애인용 PC화면해설 소프트웨어와 저시력 보조기기 150대 등 총 10억 규모의 물품을 기증했다

‘책 읽어주는 휴대폰’은 LG전자 ‘와인폰3’ 휴대폰에 일반 텍스트를 음성으로 변환시키는 TTS(Text to Speech)기능을 탑재한 시각장애인용 맞춤 휴대전화기다.

휴대폰 중앙의 ‘OK’ 버튼을 누르면 LG상남도서관의 ‘책 읽어주는 도서관 서비스’(voice.lg.or.kr)에 무선으로 접속해 인문, 교양, 과학, 학습, 예술분야 등 5,000여권의 디지털도서 가운데 원하는 책을 휴대폰에 다운받아 음성으로 들을 수 있다. 디지털 도서 정보이용료와 데이터통화료 역시 무료로 제공된다.

또한, ▲폰메뉴음성지원 ▲문자메시지 음성변환 ▲점자형 키패드 기능은 물론, ▲지하철노선도 음성안내 ▲카메라 메뉴 음성지원 ▲일정/메모와 계산기 음성지원 등 기능을 추가하여 시각장애인이 생활하는데 있어서 더욱 편리하고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업그레이드 하였다.

한편 LG U+의 ‘책 읽어주는 휴대폰’ 은 지난 2007년 580대를 시작으로, 2008년부터는 기증 대수를 3배 이상 늘려 매년 2천대를 기증하는 등 올해까지 총 6천 580대를 기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