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광역특사경, 노인요양시설 내 위법 식당 18곳 적발
경기도 광역특사경, 노인요양시설 내 위법 식당 18곳 적발
  • 이지영
  • 승인 2010.10.20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광역특별사법경찰(경기도 특별사법경찰지원과)은 도내 노인요양시설내 집단급식소 158개소를 대상으로 식품위생 등 일제 단속을 실시한 결과 유통기한 위반 등 등 18곳의 위반 시설을 적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위반 유형별로는 무신고 영업이 9개소로 가장 많았고,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 목적 보관 등 운영자 준수사항을 위반한 시설이 4개소, 원산지 표시 위반 3개소, 영양사·조리사 미고용이 2개소다.

이에 경기도는 이중 형사처벌 대상 4건(원산지 거짓표시 2건, 영양사·조리사 미고용 2건)에 대해서 피의자 신문 등 수사 완료 후 검찰에 직접 송치 처분하고, 나머지 14건에 대해서는 관할 시·군으로 통보해 과태료 등 행정처분할 예정이다.

경기도 특사경 관계자는 “노인요양시설은 거동이 불편한 노인환자들이 대부분 입소해 생활하고 있기 때문에 더 좋은 시설과 서비스를 필요로 하지만, 환자를 대상으로 영리 목적으로 운영하다보니 가장 기본적인 먹을거리조차 안전하지 않은 사각지대가 되고 있는 실상”이라며 “앞으로 행정기관의 관리감독의 손길이 미치지 못한 사각지대를 찾아 도민이 안전하고 쾌적한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