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플러스통장 첫 시범 98가구, 전셋집 얻고 창업한다
희망플러스통장 첫 시범 98가구, 전셋집 얻고 창업한다
  • 이지영
  • 승인 2010.12.06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저소득층 자립복지 대표사업인 ‘희망플러스통장’ 첫 시범사업에 참여한 98가구가 적립금으로 전셋집 구입과 창업 준비 중에 있어 실질적인 자립으로 이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지난 2007년 12월 시작한 희망플러스통장 첫 시범사업 가구가 지난 11월, 3년간의 저축을 모두 마치고 첫 번째 결실을 맺었다고 밝혔다.

희망플러스통장 사업은 기존 시혜성 복지를 탈피, 저소득층의 근로의욕을 높이고 가난에서 벗어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주고자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시작한 자산형성 지원사업이다. 이는 지난 2007년 첫 시범가구로 최저생계비 120~150%인 차상위 근로빈곤층 100가구를 선정 이 중 질병과 자녀부채 문제로 인해 중도 포기한 2가구를 제외한 98가구가 이번에 저축을 완료했다.

참가 가구가 3년간 적립한 원금은 720만원이지만 실제로 이들이 받게 되는 금액은 약 1,900만원이다. 이는 매달 본인이 20만원을 저축하면 그 1.5배에 달하는 30만원을 민간후원금으로 매칭해, 매칭된 금액 1,080만원에 이자까지 포함돼 2.5배가 넘는 적립금을 받게 됐다.

이에 따라 이번에 저축을 완료한 98명 중 60명은 주거개선에 적립금을 활용할 계획이며, 53명(54%)이 불안정한 월세에서 전세로 이사할 예정이다. 5명은 인상된 월세보증금 활용에, 2명은 대출금을 합해 1억5,000만원 내외의 주택구입비로 활용할 계획이다.

서울시 신면호 복지건강본부장은 “이번 첫 결실로 희망플러스통장이 저소득층의 경제·정신적 자립을 돕는 능동적 복지 시스템인 것을 확인하게 됐다”며 “무엇보다 참가자들이 희망을 갖고 스스로 가난을 이겨내려고 하는 의지를 심어줬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취지에 공감해 3년 간 한뜻으로 후원해 주신 여러 기관이 있었기에 시범사업이 무사히 종료될 수 있었다. 깊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