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지던트' 출연진, 5시간 이상 고립 후 구출
'프레지던트' 출연진, 5시간 이상 고립 후 구출
  • 안은지
  • 승인 2011.01.25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2TV 수목드라마 '프레지던트'에 출연중인 배우 최수종(왼쪽)과 강신일 ⓒ2011 welfarenews
▲ KBS 2TV 수목드라마 '프레지던트'에 출연중인 배우 최수종(왼쪽)과 강신일 ⓒ2011 welfarenews
배우 최수종, 하희라, 강신일, 임지은, 김흥수 등 KBS 2TV 수목드라마 '프레지던트' 배우들이 폭설로 인해 오픈세트장에 5시간 이상 고립되는 위기에서 구출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지난 23일 KBS 2TV 수목드라마 '프레지던트' 팀은 극중 장일준의 선거캠프가 마련된 경기도 의왕시 오픈세트에서 촬영을 하다 폭설대란에 따른 제설작업이 늦어지면서 드라마 촬영을 마친 배우들이 5시간 동안 세트장에 고립된 것.

이날 세트장으로 들어오던 소품차가 폭설로 인해 미끄러워진 좁은 길로 들어오다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으나 차에 타고 있던 스태프들은 찰과상을 입는 등 다행히 중상 위기에서 모면했다.

이날 현장에 있던 제작사 필림이지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차량 전복 사고 이후 현장에 있던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모두 고립 위기로 긴장했지만, 서로 힘을 모아 제설작업에 전념했다"며 "이날 휴일임에도 다행히 해당 기관의 적극적인 도움을 받아 위기를 모면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이어 "의왕 세트장에서 구출된 뒤 최수종이 스태프들의 긴장감을 풀어주기 위해 '하마터면 눈에 갇혀 대통령 자리에 앉아보지 못할 뻔했네'라며 농을 던졌고 그제서야 서로 가슴을 쓸어내렸다"고 덧붙였다.

아시아뉴스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