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부터 공공기관 중증장애인생산품 1% 이상 구매해야
올해부터 공공기관 중증장애인생산품 1% 이상 구매해야
  • 이지영
  • 승인 2011.01.26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진수희 장관이 근로장애인과 근로체험을 하고 있다. ⓒ2011 welfarenews
▲ 보건복지부 진수희 장관이 근로장애인과 근로체험을 하고 있다. ⓒ2011 welfarenews
올해부터 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제도가 강화돼 공공기관은 총 구매액의 1% 이상을 중증장애인 생산품으로 우선 구매해야 한다.

보건복지부 진수희 장관은 27일 장애인생산품 제조현장을 방문해 장애인 근로자를 격려하고 품질과 생산능력 향상을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진수희 장관은 “공공기관 총 구매액 1% 이상을 장애인 생산품으로 우선 구매하는 제도를 시행에 발맞춰 직업재활시설의 확충과 작업환경개선을 위해 2011년 243억 원의 예산을 책정해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직업재활을 통해 장애인들이 일자리를 갖고 사회참여를 함으로써 보람과 긍지를 느끼고 사는 것이야말로 장애인 복지의 꽃이다.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 중증장애인 우선구매가 잘 정착되도록 더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직업재활시설도 온정주의적인 보호 속에서 안주하지 말고, 에덴하우스나 애덕의 집, 청음공방, 동천 등과 같이 적극적인 경영과 아이템 발굴로 근로장애인에게 최저임금 이상의 소득을 올려주는 모범적인 시설이 늘어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난해까지는 장애인 생산 우선구매품을 18개 품목으로 한정하고, 품목에 따라 5~20%를 우선 구매토록 했으나, 올해부터는 품목과 관계없이 공공기관의 총 구매액 1% 이상을 장애인생산품으로 구매하도록 규정함에 따라 전년도 대비 약 2배에 달하는 최대 5,000억 원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직업재활시설은 장애인이 일을 하며 자립생활을 지원하기 위한 일자리 복지시설로 전국에 394개(2010년 상반기 기준)가 운영되고 있으며, 2010년 6월 기준 1만1,283명의 장애인 근로자가 월27만7,000원의 임금을 받고 있다.

 ⓒ2011 welfarenews
▲ ⓒ2011 welfarenews
 ⓒ2011 welfarenews
▲ ⓒ2011 welfare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