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승헌, '모태 V라인 종결자' 등극
송승헌, '모태 V라인 종결자' 등극
  • 안은지
  • 승인 2011.02.21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마이 프린세스'에서 박해영을 맡아 열연 중인 송승헌 ⓒ2011 welfarenews
▲ MBC '마이 프린세스'에서 박해영을 맡아 열연 중인 송승헌 ⓒ2011 welfarenews
송승헌의 촬영장 뒷모습을 엿볼 수 있는 직찍 사진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MBC 수목 드라마 '마이 프린세스'에서 스마트한 재벌 3세 외교관 박해영을 맡아 김태희와 찰떡 호흡을 과시하고 있는 송승헌은 카메라가 돌아가지 않는 곳에서 배우들과 또는 스태프들과 날렵한 '모태 V(브이) 라인'을 과시하는 촬영장 직찍 열전으로 긴장된 촬영장을 훈훈케 하고 있다.

특히 송승헌은 직찍을 통해 특유의 섬세한 '모태 브이 라인'과 '단골 V자 포즈'를 선보이는 등 그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장난기 가득한 모습을 드러내며 여심을 뒤흔들고 있다.

송승헌이 연기하는 해영은 모든 조건을 다 갖춘 완벽한 현대판 왕자로 능청스런 자뻑 대사와 자신만만한 표정을 지어보이는 등 마성의 매력을 갖고 있는 인물이다.

송승헌의 브이라인은 마성의 매력을 한층 더 돋보이게 만들며 수많은 '해영 앓이'를 양산하고 있다.

제작사 관계자는 20일 "빡빡한 촬영 스케줄 속에서 까칠하고 도도한 '마성남'을 연기하는 송승헌이 힘든 상황에서도 배우들을 비롯해 스태프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사진을 통해 장난꾸러기 같으면서도 수줍은 듯 한 평소 모습이 드러나는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마이 프린세스'는 황실과 얽혀있는 복잡한 진실들이 서서히 그 윤곽을 드러내는 가운데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이설과 해영이 어떤 결말을 맺게 될 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아시아뉴스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