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중증장애인일감만들어주기지원센터’ 8개소 운영
충북, ‘중증장애인일감만들어주기지원센터’ 8개소 운영
  • 이지영
  • 승인 2011.03.04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북도는 ‘2011년 장애인 일자리창출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시·군 장애인종합복지관에 ‘중증장애인일감만들어주기지원센터’ 8개소 설치, 장애고용 친화기업 20개 발굴 등 3,627명 목표로 장애인 일자리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에 장애유형·욕구별 서비스를 개발·지원하는 ‘맞춤형 평생복지’ 구현하고, 비장애인과 함께 만들어 가는 공감복지 정책을 펼치며, 공공기관·민간기업 등 의무고용률 제고를 위해 도내 643개 민간기업체에 도지사 서한문을 발송했다.

또한 중증장애인일감만들어주기지원센터에서는 중증장애인 유형과 특성에 맞도록 소근육 발달 훈련, 작업기능 훈련, 기초체력 단련훈련을 실시하며, 지역별 특화된 일감을 만들어 직장적응력 향상 및 일자리 참여기회를 확대로 장애인의 재활과 자립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1∼2급 중증장애인을 대상으로 오는 12월까지 주 5일, 1일 4시간으로 운영된다. 또한 운영성과를 분석해 추후 시·군 장애인일자리지원센터로 자리매김토록 육성할 계획이다.

그밖에 충북은 “중증장애인 생산품 판촉을 위해 장애인생산품 판매시설 운영, 시·군 순회 장애인생산품 직거래 모둠장터 운영 12회, 중국 북경에 중증장애인 생산품 해외전시관 운영, 불가리아(서유럽)에 해외 판촉 방안 강구(샘플납품) 등 다양한 홍보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