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노인우울증 1.7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최근 노인우울증 1.7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 이지영
  • 승인 2011.03.14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하 건보공단) 건강보험정책연구원은 최근 5년간(2004~2009년)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노인우울증 질환자가 2004년 8만9,000명에서 2009년 14만8,000명으로 나타나, 1.7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특히, 65세 이상 노인의 노인우울증 질환자는 남성보다 여성이 더 빠르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노인(65~74세)과 후기노인(75세 이상)으로 나눠 살펴보면, 전기노인의 경우 10만명에 우울증 진료 환자는 남성보다 여성이 2배 가까이 더 많았다. 후기노인의 경우 여성과 남성이 비슷하게 나타났다.


또한 전기 노인우울증 질환자는 2004년(6만4,051명)에서 2009년(9만7,212명)까지 5년간 1.5배 증가했으나, 후기노인의 경우 2004년(2만4,989명)에서 2009년(5만509명)으로 2배 증가해 전기노인에 비해 후기노인의 우울증 진료가 빠르게 증가했다.

노인우울증 진료비는 2004년 295억원(남성 89억, 여성 206억원)에서 2009년 659억원(남성 186억원, 여성 473억원)으로 2.2배 증가했으며, 매년 여성이 남성의 2배 이상 진료비를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과 이병욱 교수는 “노인우울증의 원인은 사회적 요인과 많은 관련성이 있다. 이러한 요인으로 신체적 질병과 기능상실, 사별과 같은 생활사건, 사회적 지지체계의 부재, 재정적 어려움 등을 들 수 있다.”며 “노인 우울장애는 임상 양상에 있어 젊은 연령에서의 우울장애와 특별한 차이가 없다. 그러나 각각의 증상별 빈도에 있어서는 몇 가지 차이점이 존재 한다. 노인 우울증은 환각 및 망상 등의 정신병적 양상을 보이는 경우가 흔하며 망상의 주된 내용으로는 죄책감, 건강염려증, 허무주의, 피해망상, 질투 망상 등이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