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확한 ‘장애인 현실’ 파악의 필요성
정확한 ‘장애인 현실’ 파악의 필요성
  • 웰페어뉴스
  • 승인 2011.05.17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형식 컬럼

아마 여러분들 머릿속에 남는 생생한 단어는 ‘인권이 바로 인간답게 사는 것이다’일 것입니다. 장애인 권리는 인간답게 살기 위한 권리를 우리가 이야기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장애인 현실을 돌아보면 반드시 그런 것 같지는 않습니다.

장애인들이 받는 임금을 보면 비장애인들이 받는 임금의 반도 못 된다는 이야기를 들어봤고, 비장애인에 비해서 장애인의 실업률은 10배 이상이나 되고, 국민기초생활보호대상자 비율도 비장애인에 비해서 2배 정도로 7%에 가깝고, 월평균 소득이든 무엇이든 볼 때 장애인들의 현실은 인간답게 사는 것과 거리가 멀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러다 보니 권리보다는 자꾸 복지를 이야기할 수밖에 없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여러분들이 복지보다는 권리를 자꾸 이야기해야 정말 인간답게 살 수 있는 기회가 더 늘어날 것이라는 이야기를 드리고 싶습니다. 장애인들이 인간답지 못하게 살고 있는 현실은 한국만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여러분들 혹시 아십니까. 이 지구촌에 장애인들이 얼마나 있는지. 약 6억 5,000만 명입니다. 한국의 인구는 약 5,000만 명 되는데, 이 지구촌의 장애인은 6억 5,000만 명입니다. 이중 5억 명 정도가 제3세계, 소위말해서 개발도상국 및 ‘못사는’ 나라의 장애인입니다. 다시 말하면 세계 장애인의 약 3분의 2정도가 개발도상국에 살고 있고, 세계 장애인의 80%가 거의 다 빈곤 속에서 살기도 합니다.

그러니까 한국의 장애인들만 고생하는 게 아니고 세계 장애인, 특히 개발도상국의 장애인들도 상당히 어려운 삶속에 살고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특히 장애어린이, 여성장애인으로 넘어가면 문제는 더 심각해집니다.

그래서 어떤 나라를 보든지 어떤 자료를 보든지 장애인의 현실은 참으로 삭막하다는 이야기인데, 말씀드린 대로 개발도상국에 가보면 전체 장애인 가운데에 한 2% 정도만 가장 기초적인 교육을 받습니다.

장애어린이 같은 경우 10명 중에 1명 정도만 교육을 받습니다. 개발도상국 이야기인데 한국을 보나 외국을 보나 장애인들의 현실은 참 급박합니다. 이런 국내적·세계적인 장애인의 현실을 이해하면 UN이 앞장서서 장애인권리협약이라는 것을 만들어낼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알 것입니다.

여러분들, 그런 것을 좀 아셔가지고 ‘장애인의 현실이 정말 대단히 급박하구나, 보통 문제가 아니구나’하는 생각을 하시면서 저와 함께 이 주제에 대해서 관심을 가지고 이끌어 가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