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소외계층을 위한 주택 무상 리모델링사업 추진
인천시, 소외계층을 위한 주택 무상 리모델링사업 추진
  • 김라현 기자
  • 승인 2011.07.15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년도에 우선 50가구를 시범적으로 선정, 점차 확대 예정

인천광역시는 금년 하반기부터 한국인테리어산업협동조합 인천지부와 손잡고 자원재활용 및 나눔 문화 확산을 위해 재활용 가능한 인테리어 자재, 녹색기업 물품, 중고 가구·가전 등을 활용해 ‘소외계층 주택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업은 한국인테리어산업협동조합에서 인테리어 시공과정에서 발생한 가구·조명 등 재사용 가능한 물품과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환경마크 인증을 받은 벽지, 장판, 페인트 등 녹색기업물품, 군·구 재활용센터에서 가구·가전 등을 무상으로 지원받아 소외계층 가정의 주택에 대한 인테리어를 무상으로 실시해 주는 것이다.

인천시에 따르면 이번 사업의 지원 대상은 천정과 벽지의 노후로 곰팡이가 발생하고 장판의 훼손, 주방가구·가전제품 등의 노후로 사용할 수 없는 가정을 현장 실사를 통해 선정하며, 인테리어 설계·시공 전문가들로 구성된 한국인테리어산업협동조합 회원들이 자원봉사 활동의 일환으로 무상 시공을 실시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첫 번째 리모델링 사업 대상은 중구 인현동 소재 기초생활수급자 가정을 선정했으며, 이번 달 17일 일요일에 도배, 장판, 싱크대 교체, 세탁기 등을 지원하는 것을 시작으로 한다.

인천시는 금년도에는 우선 50가구를 시범적으로 선정하여 지원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재활용자재, 녹색기업 물품 등을 활용해 소외계층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첫 사례가 될 것.”이며 “앞으로 리모델링 사업 활성화를 위해 인천광역시 자원봉사센터 등과 연계하여 점차 확대 추진할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