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거리노숙인 멘토(자원봉사자) 지정사업 시행
부산시, 거리노숙인 멘토(자원봉사자) 지정사업 시행
  • 김라현 기자
  • 승인 2011.10.04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광역시는 거리노숙인의 멘토 역할을 해 줄 자원봉사자를 체계적으로 양성해 자원봉사자와 노숙인과의 신뢰관계를 형성하는 노숙인 맞춤형 서비스 사업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
이에 따라 부산시는 노숙인들의 개인별 문제와 욕구를 정확히 파악하고 의식주 등 기초생활 지원 및 치료·재활·요양, 자활, 직업알선 등 맞춤형 서비스 제공을 통해 노숙인 자립과 사회복귀 지원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부산시는 이를 위해 ‘부산노숙인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를 사업운영기관으로 선정했다. 지원센터는 노숙경험자 중 자립한 시민과 봉사단체원, 상담활동가 등을 중심으로 자원봉사자를 모집할 예정이며, 모집된 자원봉사자들은 노숙인 상담 및 사례관리에 대한 실무를 익힌 다음 현장에 투입된다.

노숙인 맞춤형 서비스 지원을 위해 자원봉사자들은 먼저 개인별 서비스 제공계획을 수립하게 된다. 이를 바탕으로 노숙인들에게 철학, 문학, 교양 등 다양한 인문학교육, 자립마인드향상 및 취업준비교육 등 사회성향상 프로그램이 제공된다.

또한, 재활 및 건강관리, 신용회복, 독립형 주거지원, 자활 및 일자리지원 등의 선택형 서비스 지원도 병행된다. 아울러, 지원센터에서는 응급(위기)상황 노숙인 발생 시 문제해결 및 안정적 생활지원을 위해 관계기관이 참여하는 ‘솔루션 회의’도 개최하기로 했다는 게 부산시 설명이다.

부산시는 또한 노숙인과 자원봉사자 간의 친밀감 및 신뢰관계 형성을 촉진하기 위해 노숙인과 함께하는 갈맷길 걷기, 사회체육동호회, 명랑운동회, 문화공연 등 다양한 어울림행사도 계획하고 있다고. 갈맷길 걷기와 명랑운동회에서는 노숙인들에게 식사, 목욕, 운동복 등도 지급할 예정이며 아울러, 노숙인 사회체육 동호회 활동을 지원함으로서 취미·여가활동을 통한 사회성 향상을 도울 예정이다.

특히, 거리생활 경험이 적은 3개월 미만 신규노숙자에 대해서는 향후 자립 및 사회복귀의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해 신속히 개입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자활, 취업지원 프로그램 참여 유도 등 집중 관리를 통해 이들의 거리에 머무는 시간을 최대한 단축해 나갈 방침이며 자립 시 까지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사업을 위해 부산시는 추경예산 4,800만원을 확보했으며, 지난 8월26일 부산시청 소회의실에서 부산역(철도공사)과 부산지방경찰청, 부산의료원, 고용노동청, 자활지원센터, 노숙인지원센터,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 16개 관계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대책회의를 실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