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복지시민사회단체, ‘결식 아동 위한 급식비 지원 촉구 기자회견’ 실시
교육복지시민사회단체, ‘결식 아동 위한 급식비 지원 촉구 기자회견’ 실시
  • 김라현 기자
  • 승인 2011.11.01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국지역아동센터협의회
▲ ⓒ전국지역아동센터협의회
지난 31일 오전 11시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 주승용 의원, 민주당 최영희 의원, 전국지역아동센터협의회, 교육희망네트워크, 복지국가사회복지연대,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참여연대, 학교급식전국네트워크 등이 참여한 가운데 ‘국회와 중앙정부에 결식아동 급식예산 편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개최됐다.

오후 2시 광화문 광장 앞에서는 교육복지시민사회단체와 지역아동센터 관계자 등 30여 명이 모여 결식아동 급식대책 마련의 시급성 및 사회적 공감대 형성을 호소하는 자리를 가졌다.

결식(우려) 아동을 위한 아동급식지원사업은 2005년부터 지방이양사업으로 전환되면서 지역 간 편차와 사각지대가 발생하는 등 결식(우려) 아동에 대한 급식지원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2009년 2010년에는 중앙정부에서 예산을 편성해 지자체에 지원을 했으나, 2011년에는다시 중앙정부 지원을 중단했다.

그러나 보건복지부 발표에 따른 지자체를 통한 급식지원대상자는 48만 명인데 반해 교과부에서 발행한 ‘2011년 학교보건·급식 기본방향’에 의하면 학교급식에서 저소득층 지원목표는 91만 명으로 나타났다. 즉, 학기 중에 점심급식을 지원받던 아동청소년 중 43만 명이 방학 중에서 점심급식을 받지 못하게 된다는 것이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여한 국회의원 및 단체들은 “국민소득 2만 불, 경제 규모 세계 10위권의 G20 정상회의를 치렀다는 품격 있는 나라에서 아직도 43만 명의 아이들이 제때 밥을 먹지 못하는 것이 우리나라의 현실.”이라며, “결식아동 급식예산을 복원하는 중앙정부의 책임있는 대책과 함께 중앙정부 차원의 정확한 실태조사를 시급히 마련해달라.”고 요구했다.

또한 교육복지시민사회단체들은 공동으로 이러한 요구가 관철되도록 단 한 명의 결식(우려) 아동도 없는 사회를 위한 캠페인 전개, 지속적인 감시활동을 위한 ‘결식아동 없는 세상을 위한 교육복지시민사회단체 모임(가칭)’의 결성을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