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 기초수급자 등 고용·복지 연계 서비스 제공 강화
고용노동부, 기초수급자 등 고용·복지 연계 서비스 제공 강화
  • 김라현 기자
  • 승인 2011.12.27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는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통일부에서 지원하는 비영리기관을 위탁기관으로 지정

고용노동부는 28일 오후 2시 서울고용센터에서 청소년상담센터, 노숙인쉼터, 지역자활센터 등을 대상으로 2012년 취업성공패키지 민간위탁사업 설명회를 개최하고 내년에는 노숙인·위기청소년· 장애인·기초생활수급자 등에 대한 고용-복지 연계 서비스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취업성공패키지는 저소득 근로빈곤층에게 직업상담·직업훈련·취업알선 등의 취업지원서비스를 최장 1년간 제공하는 프로그램으로, 2009년 이후 고용센터(전국 80개 센터)를 중심으로 운영해 오다 2011년 이후 참여자(2010년 2만 → 2011년 5만 → 2012년 7만 잠정)가 계속 늘어나자 민간기관(2010년 34개소 → 2011년 155개소)에서도 제공하게 됐다.

그러나 민간위탁이 영리기관 중심으로 운영돼 군소도시 지역에 거주하는 저소득층은 거리가 멀어 참여하기가 어려웠다. 특히, 기초생활수급자·노숙자·위기청소년·장애인 등은 복지와 고용서비스가 원활하게 연계되지 않아 사실상 취업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었다는 게 고용노동부의 발표다.

실제로 2011년 11월 현재 전체 참여자 6만693명 중 기초수급자는 12.2%(7,426명), 노숙자 0.3%(166명), 위기청소년 1.2%(700명), 북한이탈주민 0.4%(227명) 으로 특정계층 취업성공패키지 참여율이 저조했다고.

이에 고용노동부는 보건복지부, 여성가족부, 통일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해 각 부처에서 지원하는 비영리기관(▲고용노동부 - 장애인고용공단 ▲보건복지부 - 지역자활센터, 노숙인쉼터 등 ▲여성가족부 - 위기청소년_청소년상담센터, 청소년쉼터 ▲통일부 -북한이탈주민지원센터)을 취업성공패키지 위탁기관으로 지정하고 고용과 복지서비스를 연계·제공하기로 했다.

나영돈 고용서비스정책관은 “이번 설명회를 계기로 고용센터와 자치단체 등 일선기관은 물론 공공과 민간기관 간의 협업 체계가 강화돼 우리 사회에서 가장 어려운 계층인 이들이 일을 통해 희망을 일궈나가는 것이 좀 더 수월해 질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더 많은 사람들이 괜찮은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맞춤형 특별 훈련과정을 개발·운영하고, 우수한 비영리기관은 ‘취업지원형 사회적기업’으로 지정하는 등 취업 촉진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