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장협, ‘수익사업 자정’ 장애인 미고용·대명·하청 사업 퇴출
지장협, ‘수익사업 자정’ 장애인 미고용·대명·하청 사업 퇴출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2.01.16 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일~11일 제주에서 ‘2012년 신년인사회 및 전국지체장애인지도자대회’ 열려

▲ ⓒ한국지체장애인협회
▲ ⓒ한국지체장애인협회
“수익사업 중 장애인 미고용·대명·하청 사업 퇴출,  비영리법인의 투명한 수익사업 운영해 나가 것.”

한국지체장애인협회(이하 지장협)지장협 김정록 중앙회장은 지난 10일부터 11일까지 양일간 제주그랜드호텔에서 열린 ‘2012년 신년인사회 및 전국지체장애인지도자대회(이하 대회)’에서 이 같이 밝혔다.

전국의 지장협 지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교류하기 위해 열린 대회에는 370여명의 장애인지도자들이 참석했다.

김 중앙회장은 “어느 해보다 활기차고 진취적인 2012년을 실현하기 위해 조직의 변화와 개혁에 박차를 가해 나가겠다.”며 ▲수익사업 체계에 대한 자정 ▲대기업과 연계한 2,000여명 규모의 장애인 일자리 창출 ▲지역협회의 안정적 운영과 혁신을 위한 제8기 시·도협회장 전폭 지원 ▲나사렛대학교와 MOU를 통한 국내 최초 재활복지분야 CEO 양성 등을 약속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협회에서 실시하고 있는 수익사업에 대한 ‘장애인 미고용·대명·하청 사업 퇴출’을 골자로 하는 자정결의를 공식 발표했다.

지장협은 자정결의를 통해 “그동안 보훈복지단체들이 추진해 온 수익사업 중 일부분은 일반기업체의 명의만 빌리는 이른바 대명 사업이나 일부하청을 통해 납품을 해 온 사실이 인정된다.”며 “자체조사를 통해 대명사업과 불법적인 하청행위를 일체 근절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장애인을 고용하지 않는 사업은 모두 폐쇄하거나 단계적으로 축소하고 오로지 장애인일자리 창출사업으로써의 수익사업만 추진할 것.”이라며 “지장협의 결단이 국내 모든 보훈복지단체의 수익사업 구조에 영향을 미쳐 대한민국 모든 비영리법인이 투명한 수익사업을 운영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국회의원 선거와 대통령 선거를 함께 치르는 올해를 ‘장애인 정치세력화’를 위한 천재일우(千載一遇)의 기회가 될 것.”이라며 “장애인의 정치참여 보장비율 10% 확보와 선거·피선거권자의 참정권보장을 실현하기 위한 ‘100만인 서명운동’을 추진할 것.”을 주장했다.
 

▲ ⓒ한국지체장애인협회
▲ ⓒ한국지체장애인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