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녹지 않는 아이스크림 ‘시끌’
中 녹지 않는 아이스크림 ‘시끌’
  • 온라인화제팀
  • 승인 2012.05.17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조업체, ‘공업용 젤리 사용 의혹’ 강력 부인

중국의 녹지 않는 아이스크림이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6일 중국 매체 광저우르바오와 외신 등은 “최근 네티즌이 SNS를 통해 ‘한 식품업체에서 출시된 아이스크림이 실온에서 24시간 이상 방치해도 녹지 않는다. 공업용 젤리를 첨가한 것 같다’고 주장하는 글이 게재됐다.”고 보도했다.

이 아이스크림은 바나나처럼 생겨 껍질을 벗겨 먹을 수 있도록 한 독특한 식품으로, 홍콩에서 먼저 출시돼 인기를 끌었으며 현재 선전과 광저우 등 많은 곳에서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녹지 않는 아이스크림을 만든 업체 관계자는 “공업용 젤리를 사용한 적이 없다. 국가 기준에 따른 안전한 재료들만 사용했다.”며 공업용 젤리 사용 논란에 대해 강력히 부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업체 측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들의 불안은 쉽사리 사그라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 녹지 않는 아이스크림 소식을 들은 누리꾼들은 ‘중국은 항상 먹는 것으로 시끄럽다’, ‘진짜 무엇으로 만들었을지 궁금하다’, ‘상온에서 안 녹으면 그게 아이스크림이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