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 개선된다
제주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 개선된다
  • 제주협의회
  • 승인 2012.10.04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역 사회복지시설 종사자들의 처우가 개선된다.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사회복지시설별로 들쭉날쭉한 보수체계를 일원화하고 보건복지부 권장 수준의 94%에 머물고 있는 보수를 연차별, 단계적으로 현실화하는 등 도내 83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900여명의 처우를 근본적으로 개선한다.

복지부는 지난 2009년 사회복지시설 종사자의 각종 수당을 기본급화하는 연봉제로의 개편을 권고했으나 제주지역은 아직까지 종전 보수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또한 시설운영비 범위 내에서 자율적으로 인력을 채용, 운영토록 함으로써 시설별 종사자들의 보수 차이가 발생하고 장기 근로자 채용을 꺼리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제주도는 이러한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지난 1월부터 8월까지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보수실태 조사 및 분석과 공무원 및 종사자 T/F팀 운영, 의견수렴 등을 거쳐 보수체계 개선 및 현실화 계획을 마련했다.

제주도는 우선 시설 유형별로 제각각이던 급여와 직급 체계를 단일화하고 직급별 정원을 마련해 시설여건에 따라 다른 보수체계를 일원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보수를 연차적으로 현실화해 하위직 종사자는 내년까지, 시설장과 1급 종사자는 오는 2014년까지 복지부 권장수준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이번에 마련한 사회복지시설 종사자 처우개선 계획은 종사자 설명회 등을 거쳐 확정한 후 내년부터 본격 시행할 예정”이라며 “국고지원을 받는 사회복지시설 가운데 처우가 열악한 시설에 대해서는 보건복지부 등 중앙부처와 협의해 보수가 현실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