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대 대선 ‘장애인참정권’ 차별받았다
18대 대선 ‘장애인참정권’ 차별받았다
  • 이지영 기자
  • 승인 2013.02.07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NC>> 장애계 단체가 지난 18대 대선에서 차별을 받은 피해사례를 국가인권위원회에 집단 진정했습니다. 투표소 출입구를 휠체어가 통과할 수 없거나 시각장애인이 선거 정보를 제대로 얻지 못하는 등 차별이 있었다는데요. 이지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장애계단체 회원들이 지난 ‘제18대 대통령선거’에서 차별을 겪은 피해사례를 모아 국가인권위윈회에 집단 진정했습니다.

장애인차별상담전화 평지 단체 중 13개 단체는 지난해 열린 대통령선거에서 실시한 모니터링 결과를 밝히고, 이에 따른 차별시정권고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지난 29일 개최했습니다.

이들은 투표소의 출입구가 계단이거나 턱이 있어 휠체어 접근이 어렵거나, 지적·발달장애인이 투표를 할 수 있도록 투표방법을 알기 쉽게 안내하지 않는 등 ‘정당한 편의’를 제공하지 않은 차별사례를 시각·지체·발달장애 유형별로 밝혔습니다.

기자회견을 마친 후에는 집단진정서를 인권위에 제출하고, 인권위의 적극적 조사와 차별시정권고 요구, 중앙선관위의 즉각적인 시정을 촉구했습니다.

<영상취재 및 편집: 김용균 카메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