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장복 이정희 씨 ‘대한문학’으로 등단
제주도장복 이정희 씨 ‘대한문학’으로 등단
  • 안서연 기자
  • 승인 2013.02.21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사평 “걸음과 직립을 대신해 온 ‘다섯손가락’ 시에 담아내”

▲ 사진제공/제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
▲ 이정희(60, 지체장애1급) 씨. 사진제공/제주특별자치도장애인종합복지관
제주특별자치도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장애인문학회 글을 사랑하는 사람하는 사람들의 모임’ 회원으로 활동한 이정희(60, 지체장애1급) 씨가 계간 대한문학 제41회 시부문 신인문학상에 당선됐다.

당선작은 ‘다섯손가락’ 외 2편이며, 평생 휠체어에 몸을 맡겨 살아온 가파른 삶의 여정을 담아냈다.

이 씨는 “두 살 때 소아마비에 걸려 하반신 마비가 된 후 휠체어에 의지해 힘겹게 살아온 날들의 시름을 글이 달래줬다.”며 “글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을 통해 성장할 수 있었다. 등단을 위해 지원해 준 제주축협하나로마트 측에도 감사드린다.”고 당선소감을 밝혔다.

심사평을 쓴 김길웅 강사는 “장애인으로 살면서 걸음과 직립을 대신해 온 ‘다섯손가락’은 그의 손이요, 발이요, 걸음이다. 누구나 쓸 수 있는 시가 아니다.”라고 평했다.

▲ 사진제공/제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
▲ 복지관 내에서 장애인문학회 모임을 갖고 있다. 사진제공/제주특별자치도장애인종합복지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