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복지시설협회 11대 회장, 임성현 후보 당선
장애인복지시설협회 11대 회장, 임성현 후보 당선
  • 이지영 기자
  • 승인 2013.02.21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성현, “산제된 문제, 회원들과 힘을 합쳐 단계별로 풀어가야”

▲ 11대 한국장애인복지시설협회 회장에 당선된 부천혜림원 임성현 원장.
▲ 11대 한국장애인복지시설협회 회장에 당선된 부천혜림원 임성현 원장.
한국장애인복지시설협회(이하 협회)를 3년간 이끌어갈 제11대 회장에 부천혜림원 임성현 원장이 당선됐다.

협회는 지난 19일 경주에서 열린 ‘2013년도 한국장애인복지시설협회 정기총회’에서 진행된 회장 선거 결과, 총 325표 중 기호1번 임 원장은 201표를, 기호2번 이경학 후보는 122표를 받으며 임 원장이 11대 회장에 당선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당선된 임 당선자는 가톨릭대학교 사회복지대학원을 졸업한 現(현) 부천혜림원 원장으로, 부천시 사회복지협의회장과 경기도장애인복지시설협회 및 연합회 회장, 경기복지재단설립추진위원 및 이사, 경기도사회복지공제회 부운영위원장 등을 역임한 바 있다.

선거과정에서 공약으로는 ‘바람(wish)이 바람(wind)을 일으킬 수 있도록 끊임없이 발로 뛰며 현장과 소통하는 활기찬 협회를 만들겠다’는 표어를 앞세우며 ▲장애인복지시설 지원책임을 중앙정부로 환원(법개정을 위한 대국회 교섭 주도, 인력배치기준과 장애인서비스총량제 등 시행규칙 관철) ▲법인 설립자의 노후생활 안정을 위한 연금제도 도입(사회복지법인 설립자 예우에 대한 특별법 제정 추진) ▲사회복지법인의 자율권과 정당한 운영권 확보(법인에 대한 정부의 불법위헌적인 요소는 맞서고, 법인사무실 운영·사업비를 별도의 재원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제도개혁 추진) ▲운영비, 생계비(주부식비), 기능보강사업비 단가 현실화(시설장애인이 인간다운 생활을 보장받을 수 있는 수준으로 높일 것) ▲장애인복지시설담당 공무원의 전문성 강화(지자체 장애인복지시설 담당 공무원의 전문성 확보 및 인식개선을 위한 교육 정례화) ▲주·단기보호시설 및 공동생활가정의 현실적인 운영이 가능하도록 지원기준 확대강화(각 시설 유형에 맞게 인력기준·운영비·기능보강 지원, 주간보호시설이 거주시설 개편에 맞춰 모든 장애인이 지역사화 활동과 사회참여를 지원할 수 있는 지원체계 마련) ▲개인, 사단법인, 종교법인 등에서 운영하고 있는 소규모 시설도 제도개선과 지원에서 소외받지 않도록 노력 ▲주·단기보호시설 및 공동생활가정이 협회 안에서 원활한 연결이 가능하도록 사업 지속적으로 강화 ▲경영지원센터 설립 ▲인건비 단일·현실화를 역점사업으로 추진(매년 5%인상) ▲장애인복지시설의 소규모화를 위한 중장기적인 대안 제시 ▲롯데재단 및 외부기업재단의 재원을 지속적으로 유치, 확대 등을 내세웠다.

임 당선자는 “당선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힌 후 “협회에는 앞으로 해야 할 과제들이 산적돼 있다. 가장 중요한 첫 번째 과제는 장애인복지 예산을 중앙정부로 환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선거공약으로 11가지를 제시했다.”며 “이것을 단계별로 실천해야 한기 때문에 어깨가 무겁지만, 많은 회원들과 함께 한 가지씩 풀어나가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번 11대 회장 취임식은 다음 달 중순으로 예정돼 있으며, 임기는 3년으로 임 당선자는 오는 2015년까지 회장직을 수행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