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성구 사회적경제의 천국으로
유성구 사회적경제의 천국으로
  • 황기연 대전 충남 주재기자
  • 승인 2013.03.20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까지 협동조합 등 사회적경제 165개 육성

대전시 유성구(구청장 허태정)가 사회적경제 육성을 위해 올해부터 사회적경제 활성화 정책을 추진해 2020년까지 165개의 사회적경제 주체를 육성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유성구가 마련한 사회적경제 활성화 정책은 연대와 협동을 바탕으로 한 사회적경제를 통해 구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지역 공동체 회복과 경제적인 안정성을 높이기 위한 것이다.

구는 이달 초 ‘사회적경제 활성화 추진 기본계획’을 수립해 올해부터 ▲2013년 사회적경제 기반 조성 및 공감대확산 ▲2014~15년 발전방안 확대 추진 ▲2016년 사회적경제 운영체계 확립의 로드맵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우선 조직개편을 통해 올해 하반기 중 사회적경제 육성 전담조직을 신설하고 2014년 중 ‘사회적경제 허브센터(가칭)’를 구청 안에 설치할 계획이다.

특히 사회적경제 주체 육성을 위해 기업가 양성교육, 인큐베이팅을 실시하고 올해 약 5억원 등 재정지원의 규모를 늘려나가 2020년까지 ▲(예비)사회적기업 60개 ▲마을기업 25개 ▲협동조합 80개 등 사회적경제 주체 165개를 육성할 방침이다.

아울러 오는 20일 출범하는 ‘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협의회’에 참여해 지방자치단체간 상호 연대를 통해 정책 발굴, 공동 마케팅, 법령 등 제도개선 등을 추진한다.

또 사회적경제에 대한 이해와 공감대를 이끌어내기 위해 이달 운영하는 협동조합학교 외에 ‘사회적경제 아카데미’를 하반기에 운영하고 이달 21일 전직원을 대상으로 특강 등 직원 교육도 펼칠 예정이다.

그리고 사회적경제에 대한 제도적 뒷받침을 위해 사회적경제지원 조례와 사회적경제 제품 구매촉진 및 판로지원에 관한 조례 등의 제정도 계획 중이다.

허태정 유성구청장은 “새로운 사회적경제 패러다임을 통해 연대와 협동에 가치를 두고 사회적 경제 참여 주체들의 자립과 역량 제고에 역점을 둘 것”이라며 “사회적경제 정책을 통해 구민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한 도시, 지역 공동체가 살아 숨쉬는 도시 구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