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후, 인식변화 효과 있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후, 인식변화 효과 있어”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3.07.12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장애인고용안정협회, 전국 3만3,652인 중·고등학생 교육 전·후 인식개선 설문조사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효과가 변화에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장애인고용안정협회는 고용노동부 지원으로 2013년도 중·고등학생 및 교직원을 대상으로 학교방문을 통한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중‧고등학생 총 3만3,652인 교육 실시 후 표본 집단 5,400인을 대상으로 장애인에 대한 인식변화 반응 정도를 알아보기 위한 설문조사를 실시, 그 결과를 분석 했다.

설문조사는 교육 참가자의 장애인에 대한 감정·신체적 외모·학습행동·사회적 행동을 묘사하는 32개의 형용사 척도를 활용, 성별(남·여), 학교별(중학교·고등학교), 지역별(대도시·중소도시·농어촌)로 비교 분석 했다.

전체 설문 분석 결과, 교육 전 장애인에 대한 초기 긍정적 인식이 25.4%에 불과했으나, 교육 후 긍정적 인식이 83.1%로 57.7%의 증가를 보였다.

영역별로 보면, 4가지 영역 중 사회적 행동 영역에 대한 반응 정도가 48.1%로 가장 높게 나타나 장애와 장애인의 이해 뿐만 아니라 장애인의 직업과 고용에 대한 이해 교육이 청소년들의 사회적 행동 영역에 대한 인식변화에 긍정적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됐다.

성별·학교별·지역별 교육 전‧후 장애인에 대한 긍정적 인식 변화를 살펴보면, 남학생(24.8%→80.4%)보다는 여학생(26.3%→86.5%)이, 고등학생(25.8%→82.4%)보다는 중학생(25.1%→83.6%)이, 농어촌(26.0%→83.4%)보다는 대도시(24.4%→83.3%)가 장애인 인식변화 반응정도가 다소 높게 나타났다.

한국장애인고용안정협회는 “상반기 장애인 인식개선에 대한 효과성 분석 결과, 교육 전‧후 장애인에 대한 인식변화 정도가 큰 것으로 나타나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의 효과성이 입증됐다.”며 “미래의 직업인이 될 중‧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장애인의 직업과 고용에 대한 체계적이고 반복적인 교육이 장애인의 취업 및 고용 안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생각된다.”고 밝혔다.

한국장애인고용안정협회 조향현 회장은 “장애인이 고용 등에 차별을 받지 않고, 고용 안정을 통한 완전한 자립을 위해서는 범 부처적 장애인 인식개선이 필요하다.”며 “특히 장애인의 이해 및 장애인의 직업과 고용에 대한 인식개선을 위해 중‧고등학교 수업 내 장애인인식개선을 위한 교과목 개설 등 법‧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