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20개 사회적기업에 사업개발비 19억 원 지원
서울시, 120개 사회적기업에 사업개발비 19억 원 지원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3.08.08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1개 공모 기업 중 사업계획 적정성, 사업수행능력 등 평가해 선정

서울시가 창의적 아이템을 보유하고도 초기투자비용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예비)사회적기업 120개를 선정해 사업개발비 등 총 19억 원을 지원한다.

서울시는 사업개발에 필요한 재정지원을 통해 (예비)사회적기업의 내실화를 앞당기기 위해 ‘2013년 사업개발비 지원사업’ 참여기업을 공모한 결과 총 221개 기업 중 120개 기업을 최종 지원대상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에는 총 221개의 서울형사회적기업, 고용노동부인증 사회적기업, 지역형 예비사회적기업 등이 참여했으며 ▲사업계획의 적정성 ▲신청금액의 적절성 ▲사업수행능력 ▲사회공헌실적 등의 심사기준을 적용해 기업을 선정했다.

특히 지역공헌 및 사회서비스 제공, 사회문제해결을 위한 R&D기술 개발, 청년창업가의 혁신사업, 중견사회적기업의 검증된 사업모델 확산 등의 역할을 하는 기업은 우선 지원대상으로 선정했다.

또 기업의 이윤추구만이 아니라 사회적 목적을 실현하고, 지역수요에도 적합하며 사업 종료 시에도 객관적으로 목표달성이 가능한 기업과 결과물 등이 실제 지역 내 구매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는 자립기반 형성 가능성도 주요 선정기준으로 활용했다.

이번에 선정된 기업들은 오는 12월까지 기업들의 발전단계 및 업종특성에 따라 △A유형(사업인프라구축) △B유형(사업정착) △C유형(사업 활성화) 3가지 유형으로 맞춤 지원을 받는다.

A유형(사업인프라구축)단계의 기업에 대해서는 홍보디자인 개발지원과 인증획득지원 등 초기단계에 필요한 운영경비를 지원한다. B유형(사업정착)은 제조업, 음식업, 소매업등 업종특성에 따라 기업이 생산‧판매하는 제품‧서비스의 시장 적합화를 지원한다. 마지막으로 C유형(사업활성화)은 성장단계 기업의 기술집약형 모델개발을 지원한다.

선정 기업들은 기업 소재 자치구와 지원약정을 체결하고 제출한 사업계획에 의해 보조금을 교부받아 오는 12월까지 사업을 수행하게된다.

한편 서울시는 선정된 기업들이 사업이 내실 있게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기간 중 1회, 지원 종료 후 1회 등 정기적인 지도와 점검도 펼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