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TV ‘배리어프리’ 영화 제작 지원
U+TV ‘배리어프리’ 영화 제작 지원
  • 정두리 기자
  • 승인 2013.12.16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유플러스가 예비사회적기업인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와 파트너십을 맺고, U+TV 고객과 함께 시·청각장애인을 위한 ‘배리어프리(Barrier-Free)’ 영화 제작 지원에 나선다.

배리어프리 영화는 시각장애인을 위한 화면해설과 청각장애인을 위한 자막을 넣어 장애인과 비장애인 누구나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만든 영화다. 국내의 경우, 지난 6월 영화 ‘7번방의 선물’의 배리어프리 버전이 제작돼 5개월 간 100회 이상 상영되는 등 점차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

이번 캠페인은 16일~오는 27일까지 2주 간 U+TV 고객이 지상파월정액 서비스에 가입할 경우, 고객 한명 당 1,000원을 적립해 기금 전액을 배리어프리영화 제작에 활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LG유플러스는 오는 1월 제작 후원할 영화를 선정하고, 재능기부로 참여할 감독 및 배우 섭외를 거쳐 1분기 중 영화 제작을 완료할 예정이다. 완성된 영화는 시·청각장애인 및 고객 초청 시사회를 통해 상영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