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를 빛낸 장애인, 책으로 만나다
역사를 빛낸 장애인, 책으로 만나다
  • 김지환 기자
  • 승인 2014.03.10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솟대문학, ‘한국장애인사’ 발간

솟대문학이 한국 역사을 빛낸 66인의 장애인을 소개하는 ‘한국장애인사’를 발간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장애예술인협회가 한국학중앙연구원의 지원을 받아 고려대학교 정창권 교수 책임 아래 제작됐다. 

‘한국장애인사’에는 77개의 시각자료가 부록으로 실려 있고, 66인의 인물을 정리, 별도의 요약본이 첨부돼 있는 것이 특징이다.

솟대문학에 따르면 이번 연구에서는 연구대상의 범위를 조선시대로 한정하고 66인의 장애인물을 발굴했다. 또한, 직업을 중심으로 왕족, 관료, 학자, 예술가, 기타인물의 5개 영역으로 분류해 그들의 생활상을 문헌에 나타난 예문을 통해 소개하고 현대적 시각으로 해석했다.

이번 연구를 주관한 방귀희 대표는 “66인의 장애인물을 장애유형별로 보면 시각장애가 55%로 가장 많고 지체장애와 청각·언어장애 순으로 나타났다.”며 “직업별로는 예술가가 38%를 차지해 개인적인 재능으로 종사한 예술 분야가 많았던 것이 특징.”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반면 여성장애인은 6인에 불과해 조선시대에는 여성장애인이 활동하는데 더 많은 제약이 있었던 듯하다.”고 밝혔다.

문화융성위원회 김동호 위원장은 “우리의 역사를 바로 알고 전파하는 일은 시대적 소명이며 문화융성의 핵심인데 역사 속의 장애위인을 발굴한 작업은 한국 역사의 우수성을 제고하는 좋은 기회.”라고 전했다.